지난해 공공기관 신규채용 5000명 감소…부채 증가폭은 다소 완화

21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중앙동 행안부·기재부 전경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중앙동 행안부·기재부 전경.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지난해 공공기관의 신규 채용 규모가 1년 전보다 5000명 줄어든 가운데 총 정원도 8000명 감소했다. 부채는 38조원 증가했지만 증가폭은 다소 완화됐다.

기획재정부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327개 공공기관의 정보를 공공기관 공개시스템인 알리오에 공시했다고 30일 밝혔다. 1분기 정기공시는 해당 기관의 총 정원과 신규채용, 재무정보 등 48개 항목이 담긴다.

지난해 말 공공기관 총 정원은 42만1000명으로 1년 전보다 8000명 줄었다. 이는 2022년 말 수립한 기관별 혁신계획 이행에 따라 공공기관 정원조정 등이 반영된 영향이다. 올해 1분기 기준 총 정원은 42만2000명으로 지난해 말보다 1000명 늘었따.

신규채용은 지난해 2만명으로 전년 대비 5000명 줄었다. 코로나19 완화로 공공의료기관 신규 채용 규모가 2000명 줄어든 영향이 크다.

지난해 은행을 제외한 공공기관 324곳의 부채는 709조원으로 전년 대비 38조원(5.7%) 늘었다. 주택금융공사의 특례보금자리론 공급(11조3000억원), 토지주택공사의 신도시 주택건설(6조2000억원), 한국전력공사의 전력공급비용 조달을 위한 차입금 증가(9조6000억원),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보험급여비 충당부채 증가(4조2000억원) 등이 주요 원인이다. 

다만 부채 증가 폭은 2022년보다 86조6999억원보다 완화됐다. 부채 비율 증가 폭도 2023년 전년 대비 5.1%포인트 늘어나는데 그치며 1년 전(23.1%포인트)보다 낮았다. 공공기관의 당기순손실은 3조2000억원 규모다.

공공기관장의 평균 보수는 1억8600만원으로 전년보다 0.3% 증가했다. 직원 평균 보수는 7000만원으로 2.0% 늘었다. 복리후생비 총액은 8365억원으로 전년과 유사한 수준이다.

육아휴직 사용자는 지난해 말 2만4489명으로 나타나 전년보다 5.3% 늘었다. 특히 남성의 비중이 1년 전 22.6%에서 23.6%로 상승했다. 국민권익위원회의 청렴도 평가 결과 정원 500명 이상인 142개 기관 중2등급 이상은 35.2%로 1년 전보다 0.7%포인트 늘었다. 4등급 이하 비율은 27.5%로 2.2%포인트 감소했다.

기재부는 “공공기관 경영정보를 심층 분석해 공공기관 현황 진단과 향후 개선방향 수립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