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남구, 8시간 휴대폰 미사용 ‘고독사’ 예방

25
대구 남구 ‘고독사 예방 안심앱 사업’을 통해 수신된 긴급구호 요청 문자로 자살기도자의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사진대구 남구
대구 남구 ‘고독사 예방 안심앱 사업’을 통해 수신된 긴급구호 요청 문자로 자살기도자의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사진=대구 남구]

대구시 남구 대명9동에 따르면 최근 시행한 ‘고독사 예방 안심앱 사업’을 통해 수신된 긴급구호 요청 문자로 자살기도자의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고 30일 전했다.
 
지난 24일 대명9동 복지 공용폰으로 ‘A 씨가 8시간 동안 휴대폰을 사용하지 않았다는 [긴급구호요청]’ 문자가 수신되었으며, 이를 확인한 맞춤형 복지팀이 출동하였다.
 
이에 대명9동 맞춤형 복지팀은 자살 기도를 암시하는 유서 한 장과 부탄가스 5개가 발견했으며, 배회하는 A 씨를 발견하여 동 행정복지센터로 동행하였다.
 
남구정신건강복지센터 자살예방팀에 긴급히 상담 의뢰하여 A 씨와 전문 상담을 통해 입원을 결정하였고, 대구 인근 병원에 입원 조치를 하였다.
 
박현정 대명9동장은 “맞춤형 복지팀의 적극적이고 신속한 대처로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며 “1인 가구가 고독사 안심 앱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자살을 막는 결정적 역할을 한‘대명9동 고독사 안심 앱’ 사업은 독거노인, 장애인, 거동 불편자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지정시간(최소 6시간) 동안 휴대폰을 사용하지 않을 경우, ‘대명9동 복지 공용폰’으로 구호 문자가 자동으로 발송되는 사업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