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전체 땅값 367조…지가총액 서구·연수구·중구 순

19

 

사진인천시
[사진=인천시]

인천광역시는 2024년 1월 1일 기준으로 조사·산정한 63만 4648필지의 토지가격을 30일 결정·공시했다.

올해 인천시 개별공시지가 변동률은 1.35%로 최근 10년 중 가장 낮은 변동률을 기록했다. 이는 국토교통부에서 2020년 수준의 공시가격 현실화율을 적용했기 때문이다.

인천의 전체 땅값 규모는 367조이며 지가총액은 서구(83조), 연수구(63조) 중구(56조) 남동구(49조) 순이다.

최고지가는 부평구 부평동 199-45(금강제화빌딩)로 1㎡당 1438만원, 최저지가는 옹진군 대청면 대청리 임야로 1㎡당 281원이며 강화‧옹진군을 제외한 평균 공시지가는 1㎡당 71만 2000원이다.

결정된 개별공시지가는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와  군·구 개별공시지가 담당 부서 등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조사·산정과 관련한 궁금한 사항은 토지 소재 군·구에 문의하면 된다.

개별공시지가에 이의가 있는 경우 5월 29일까지 군·구에 이의신청서를 제출(팩스 혹은 우편)하면 군·구는 30일 이내에 이를 다시 조사한다.

한편, 올해부터는 시민의 지가결정 궁금증을 해소하고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인천시 지도포털’연속지적도에 지가와 함께 △용도지역 △토지 이용상황 △형상 △도로접면 등 결정요인을 시각화해 공개하고 있다.

석진규 인천시 토지정보과장은 “부동산 시장의 변동성이 작고 공시가격 현실화율 동결로 올해 변동률(절대값 기준)은 지난 10년 중 가장 낮게 나타났다”고 말했다.

◆ “누수 없이 가정까지”…유수율 91.3% 달성 위해 적극 나선다

인천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상수도의 가장 핵심 지표인 2024년 유수율 목표를 91.3%로 확정하고, 선제적인 누수방지 등 4대 추진전략을 담은 ‘2024년 인천형 유수율 종합정책’을 발표했다.

유수율이란 ‘정수장에서 생산한 수돗물이 가정의 수도꼭지까지 도달해 요금으로 받는 비율’을 의미하며 유수율이 높다는 것은 이송 과정에서 누수, 도수 등으로 사라지는 수돗물이 적다는 의미로 상수도의 핵심지표이다.

올해 유수율 목표는 지난해보다 0.5% 향상된 91.3%로 확정했는데, 유수율이 0.5% 높아지면 연 190만 톤의 수돗물 절감 효과가 있으며 이는 인천시 전체 가정과 공장 등에서 이틀 동안 사용하는 물량과 맞먹는 양이다.

인천형 유수율 정책에는 실효성 있는 목표 달성을 위해 △선제적인 누수방지 △체계적인 블록시스템 관리 △부과량 증대 △교육·성과관리 등 4대 역점 추진전략을 설정하고, 이를 실천하기 위한 17개 세부단위과제를 선정해 추진한다.

본부는 선제적인 누수방지를 위해 △전통시장과 주안 등 원도심 지역에 매설된 노후 수도관 50㎞ 집중 교체 △흐린물 발생이 잦은 중구 해안동 일원과 부평구 부평동 일원 등 12개 지역 54㎞ 관세척 사업 △정수장에서 직접 수돗물을 공급받는 서구 석남동 등 3개 지역은 배수지를 경유해 수질안정화 확인 후 공급되도록 하는 간접급수 전환 △스마트 누수감지 센서를 누수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미추홀구에 시범운영하는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상수도 관망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강화, 옹진을 포함한 인천시 전역을 배수지 계통별로 412개 소블록으로 분할해 유수율 핵심사업으로 관리 △유수율 저조 블록 등 문제블록에 대한 문제점과 대책마련을 위한 월간 단위 공정회의 실시와 블록정상화 사업 추진 △상수도관망관리시스템(GIS)를 활용한 과학적인 블록 유수율 분석 △가압장, 유량계, 수압계 등 관망설비에 대한 현장중심의 유지관리 업무등 사업비 약 741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아울러, 누수 없는 상수도 설계와 시공체계 구축을 위해 노후관 교체공사 감독공무원이 직접 설계가 가능하도록 교육, 컨설팅 등을 추진해 3억 7000만원의 예산 절감 효과가 기대되며 특히 입찰 선순위업체에 대한 현장 사실(실태)조사를 실시하는 등 페이퍼컴퍼니 근절대책을 마련해 부실시공 예방과 건설시장의 선순환 생태계 조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본부는 수도요금 부과량 손실을 예방하기 위해 △내구연한이 도래한 5만 7000여 개의 수도계량기 교체 △공정한 수도 검침을 위한 정례 검침일 준수와 부정급수, 수도계량기 임의 조작 등 조례 위반 단속을 강화하고, 월 500톤 이상 사용하는 대수요가에 대한 사용량 분석을 추진하기로 했다.

본부는 이번 유수율 종합계획의 추진이 원수 비용과 전기요금 등 연 18억원의 예산을 절감하고 80.8톤의 이산화탄소 발생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인수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목표한 유수율 달성을 위해 상수도 직원들의 직무역량을 강화하고 본부와 사업소 간 협업과 혁신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