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최정’ 넘어야 100승 보인다…ABS 존 극복도 시험대 [프로야구 30일 경기 일정]

21
김다애 디자이너 mnbgn@

한국프로야구(KBO) 한화 이글스의 에이스 류현진이 다시 한번 통산 100승 도전에 나선다. 류현진은 30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SSG 랜더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앞서 류현진은 시즌 네 번째 등판이었던 11일 두산전에서 6이닝 8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자신의 99승이자 KBO 복귀 승을 신고했다. 이후 2차례 등판에서 통산 100승에 나섰으나 아쉽게 실패했다. 류현진은 17일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7이닝 3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 플러스(7이닝 이상, 3실점 이하)를 올렸으나 타선이 힘을 내지 못했다.

24일 kt 위즈 전에서는 5이닝 7실점(5자책)으로 부진했다. 이날 경기에서는 ABS 존으로 고전했다. 전날 선발 등판에 나섰던 문동주의 피칭라인을 참고해 나섰는데, 류현진의 주장으로는 그 공을 스트라이크로 잡아주지 않으면서 혼란을 겪었다는 것이다. 이날은 설상가상으로 수비까지 도와주지 않으면서 결국 패전투수가 됐다. 좀처럼 감정을 드러내지 않았던 류현진이지만 이례적으로 불만을 표출하기도 했다.

올 초 개막전 패배 후 7연승에 힘입어 1위에 오른 한화는 기대와 달리 4월 5승 17패를 기록, 8위로 떨어지며 힘을 잃었다. 이러한 가운데 한화는 4월의 마지막 경기에 등판하는 류현진의 어깨에 분위기 전환을 기대한다.

SSG는 좌완 이기순을 내세운다. 2022년 신인 드래프트 2차 5라운드로 입단한 이기순은 이번 시즌 3경기 등판해 평균자책점 4.05를 올렸다. 인천 동산고 출신의 이기순은 류현진의 고등학교 16년 후배다.

선두 KIA 타이거즈와 9위 kt는 각각 좌완 투수 윤영철과 벤자민을 선발로 내세운다. 4월 한 달간 10홈런 14도루를 기록한 김도영과 자신의 월간 최다홈런(8개)을 경신한 강백호의 맞대결도 관전 포인트다. KIA는 선두 유지를 위해, kt는 5월 반등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잡아야 하는 시리즈다.

LG 트윈스는 창원에서 NC를 상대로 켈리를 앞세워 상위권 진출을 노린다. 지난주 KIA를 상대로 맹타를 휘두른 만큼 타격감을 유지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NC는 24일 두산전에서 7이닝 1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 플러스를 달성한 토종선발 이재학을 내세워 선두 추격에 나선다.

한편 최하위 롯데 자이언츠는 5선발 이인복을, 7연패 중인 키움 히어로즈는 헤이수스를 선발로 예고했다. 하락세를 겪는 양 팀은 이번 시리즈에서 반등의 실마리를 찾아야 한다. 최근 투타 조화로 3위까지 뛰어오른 삼성 라이온즈는 잠실에서 두산 베어스 선발 곽빈을 상대로 좌완투수 이승현을 선발로 올린다. 김재환·양석환을 필두로 두산 타선의 타격감이 뜨거운 만큼 창과 방패의 대결이 예상된다.

△4월 30일 프로야구 경기 일정

– kt vs KIA (광주·18시 30분)

– SSG vs 한화 (대전·18시 30분)

– 삼성 vs 두산 (잠실·18시 30분)

– 키움 vs 롯데 (사직·18시 30분)

– LG vs NC (창원·18시 30분)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