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원내대표 출마선언 ‘0명’…윤재옥 “후보 등록 없으면 미룰 수밖에”

15
연합뉴스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가 30일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은 30일, 차기 원내대표 선거와 관련 ‘후보자가 없으면 미룰 수밖에 없다’는 뜻을 밝혔다. 후보 등록일(5월 1일)까지 하루 앞둔 30일, 원내대표 경선 출마자가 없는 상황을 고려한 발언이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한 뒤 기자들과 만나 “내일이 (원내대표 선거) 후보 등록일인데, 등록하는 사람이 없으면 미룰 수밖에 없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내달 3일 차기 원내대표 선거를 치른다. 이를 위한 후보 등록은 내달 1일부터다.

하지만 차기 원내대표 유력 후보로 꼽힌 김도읍·김성원 의원은 불출마 의사를 밝혔고, 친윤(친윤석열계) 인사인 이철규 의원이 차기 원내대표 후보로 거론될 뿐이다. 이 의원 또한 직접적으로 출마 의사를 밝히지 않고 있다.

한편 윤 원내대표는 황우여 당 상임고문을 새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지명한 데 대해 “덕망과 인품을 갖춘 분이고 다양한 의견의 조정과 중재에도 능해서 비대위원장직에 적임자라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어 “빛나지 않고 어려움만 가득한 자리를 선뜻 맡아주신 황 전 대표에게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사퇴 이후 18일 만에 지도부를 재구성하고 다시 시작할 채비를 갖췄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