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우즈벡 빅데이터 정책 수립 지원

10
서울 을지로 신한카드 본사 전경. ⓒ신한카드 서울 을지로 신한카드 본사 전경. ⓒ신한카드

신한카드는 을지로에 위치한 신한카드 본사에서 우즈베키스탄의 정책실무자와 현지전문가로 구성된 연수단을 초청해 ‘빅데이터를 활용한 핀테크 사업 노하우 공유 및 정책 수립 지원’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기획재정부와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주관하는 2023-24 해외 지식 공유 프로그램(KSP) 사업의 일환으로 열린 이번 세미나는 우즈베키스탄 기업 투자환경 개선을 위한 핀테크 규제 샌드박스 시범사업 설계를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KSP 사업은 기재부와 KDI가 한국의 발전경험을 기초로 협력대상국의 경제·사회 발전을 지원하고자 실시한 ‘경제발전경험 공유사업’으로, 97개국의 1600여개 과제에 대한 연구 및 자문을 수행했다. 신한카드는 2022년 말레이시아, 2023년 헝가리 대상 사업에 이어 3년 연속 참여했다.

신한카드는 세미나에서 국내 카드업계 1위사로서 신한카드가 지닌 빅데이터 및 디지털 사업 역량을 소개함과 동시에 한국의 데이터 기반 핀테크 산업 동향을 설명했다. 또한, 신한카드가 성공적으로 수행했던 공공분야의 정책 지원 데이터 사업 사례와 성과를 공유했다.

그동안 신한카드는 해외 공공기관과 민간기업 대상으로 데이터 사업을 적극적으로 펼쳐 왔다. 2022년에는 미국의 정책 분야 인공지능 기업 피스컬노트와 글로벌 데이터 사업 협약을 맺고 금융권 최초로 미국시장 빅데이터 컨설팅 사업을 진행했다. 지난해에는 국제경제기구인 세계은행과 데이터 기반 개발도상국 ESG 경영 확산을 위한 공동연구를 수행한 바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기재부와 KDI가 추진하는 KSP 사업에 지속적인 참여를 통해 국내외 공공기관에 신한카드 데이터를 소개하고 글로벌 데이터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향후에도 신한카드는 축적된 다양한 데이터 사업 경험을 토대로 공공·민간 분야의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에 기여함으로써 데이터 비즈니스 선도 기업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