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WTS 간소화 나섰다…일부 서비스 종료

32
서울 여의도 KB증권 본사 모습./뉴스1
서울 여의도 KB증권 본사 모습./뉴스1

KB증권은 홈페이지를 투자 정보와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정보공유’ 채널로 전환을 진행하고, 주식과 상장지수펀드(ETF) 등을 거래하는 ‘파워트레이딩 서비스’를 종료한다고 30일 밝혔다.

파워트레이딩 서비스는 웹트레이딩시스템(WTS)의 한 메뉴로, 이 서비스가 종료돼도 주식을 주문할 수 있는 창은 많아 WTS에서 주식 주문이 막히는 건 아니다.

KB증권 관계자는 “고객의 니즈를 반영하고 디지털 시대에 적합한 투자 플랫폼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은 KB증권은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KB M-able(마블)’, ‘M-able mini(마블미니)’와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인 ‘H-able’, WTS ‘M-able 와이드’를 투자 플랫폼으로 제공하고 있다.

하우성 KB증권 디지털사업총괄본부장은 “투자자들의 편의성 제고를 위해, 앞으로 KB증권 홈페이지는 ‘정보공유’ 채널로 전환함과 동시에 MTS와 WTS 등 디지털 매체를 활용한 투자 플랫폼을 제공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