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연혜 가스公 사장, ‘바이 바이 플라스틱 챌린지’ 동참

14
최연혜 한국가스공사 사장은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한 \'바이 바이 플라스틱(Bye Bye Plastic)\' 챌린지에 동참했다.

▲최연혜 한국가스공사 사장은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한 \’바이 바이 플라스틱(Bye Bye Plastic)\’ 챌린지에 동참했다.

한국가스공사는 최연혜 사장이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자는 \’바이 바이 플라스틱(Bye Bye Plastic)\’ 챌린지에 동참했다고 30일 밝혔다.

환경부에서 추진하는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는 불필요한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겠다는 약속을 담은 인증사진을 SNS에 게시한 후 다음 참가자를 지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가스공사는 국가 탄소중립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있으며, 미래 세대를 위한 깨끗한 환경을 만들기 위해 임직원 모두가 생활 속 플라스틱 줄이기를 적극 실천하고 있다.

이를 위해 사내 카페에서 다회용기를 사용하고, 개인컵 사용을 생활화함으로써 소중한 자원이 낭비되지 않도록 모든 임직원이 노력하고 있다.

최연혜 사장은 “무분별한 플라스틱 사용의 경각심을 느낄 수 있는 뜻깊은 캠페인에 기쁜 마음으로 동참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임직원들과 함께 플라스틱을 줄이기에 적극 앞장서 친환경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연혜 사장은 이승우 한국남부발전 사장의 지목을 받아 챌린지에 참여했다. 다음 주자로 한문희 한국철도공사 사장과 정용기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을 지목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