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영업이익률 상승 곡선…보험료 내릴까 ‘촉각’

37

高금리 여파 이자 이익 ↑

생보사 두 자릿수로 급등

금융사 자산 증가 이미지. ⓒ연합뉴스 금융사 자산 증가 이미지. ⓒ연합뉴스

보험사들의 영업이익률이 눈에 띄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새 국제회계기준(IFRS17)이 도입되면서 순이익이 크게 증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불경기에도 보험사들의 영업이익률이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는 만큼, 이제는 보험료 인하 카드를 꺼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해 5대 생명보험사와 5대 손해보험사 등 10개 보험사의 영업이익률은 평균 23.4%로 전년 대비 18.9%포인트(p) 높아졌다. 영업이익률은 총수익에서 투자 영업비용을 차감한 금액 중 당기순익이 차지하는 비율이다.

보험사들의 영업이익률이 급든한 건 IFRS17 도입의 영향이 크다. IFRS17이 적용되면서 보험사들은 역대급 실적을 달성했고, 이에 따라 보험사들은 당기손익도 급증했다.

삼성생명·한화생명·교보생명·신한라이프·NH농협생명 등 생보 5개사의 영업이익률을 살펴보면, 2022년 한 자릿수였던 영업이익률이 모두 두 자릿수로 올라갔다.

지난해 말 삼성생명과 교보생명의 영업이익률은 각각 45%p, 46%p 증가한 49%로 나타났으며 ▲한화생명 41% ▲신한라이프 33% ▲농협생명 13% 순으로 나타났다.

보험사 영업이익률 추이. ⓒ데일리안 황현욱 기자 보험사 영업이익률 추이. ⓒ데일리안 황현욱 기자

주요 손보사들의 영업이익률도 높아지긴 했지만, 생보사에 비해서 상승률은 낮았다.

삼성화재·현대해상·DB손해보험·KB손해보험·메리츠화재 등 손보 5개사의 영업이익률을 살펴보면 메리츠화재의 지난해 말 기준 영업이익률은 전년 대비 배가 늘어난 16%로 집계됐다. 이어 ▲삼성화재 11% ▲DB손보 10% ▲KB손보 7% ▲현대해상 5% 순으로 나타났다.

보험사들의 영업이익률이 증가함에 따라 보험료 인하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IFRS17 도입 이후 영업이익률의 개선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서지용 상명대학교 경영학부 교수는 “지난해 고금리 기조 영향으로 주요 보험사들의 이자 이익이 늘어나면서 영업이익률이 개선되는 추세”라며 “영업이익률이 늘어남에 따라 보험사들은 소비자에게 ‘보험료 인하’라는 카드로 소비자들에게 혜택을 돌려줘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불경기가 이어지는 현시점에도 보험사들의 영업이익률이 꾸준히 개선된다면 보험사는 소비자에게 보험료 인하로 화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