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중소기업전략기획관 신설…중소·창업벤처·소상공인 정책·대응전략 총괄

9
중소벤처기업부가 조직개편을 추진, 중소기업정책관을 개편해 중장기 정책 수립을 전담하는 중소기업전략기획관을 신설한다.

30일 중기부에 따르면 이번 전략기획관 신설은 오영주 중기부 장관 취임 후 진행 중인 중기부의 정책부처화를 위한 조직개편의 일환으로 중소기업, 소상공인, 벤처·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등 정책대상별로 흩어져 있는 정책들이 하나로 모이고 연결될 수 있도록 기능을 조정해 성과를 극대화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됐다.

조직개편 주요내용을 보면 중소기업정책관을 중소기업전략기획관으로 개편하고 하부조직의 기능을 중소·창업벤처·소상공인 정책·대응전략을 총괄·조정하도록 신설·개편했다.

전략총괄과는 글로벌화, 디지털화, 인공지능(AI) 활용 등 소상공인부터 창업벤처, 중기업까지 모두 영향을 주는 전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정책을 수립하고 각 실의 정책을 총괄·조정할 수 있도록 기능을 신설·강화해 급변하는 기업환경 변화에 따른 미래전략 수립·총괄·조정 부서로 운영한다. 전략분석개발과는 기존 정책평가분석과 기능에 국내외 정책정보 수집·분석과 정책의제 발굴·개발과 중장기 정책 개발 기능을 신설해 전략총괄과가 미래 전략 정책을 수립할 수 있도록 뒷받침할 계획이다.

대외환경대응과는 기존 기업환경개선과 기능에 국내외 중소기업 관련 법·제도·정책 변화의 효과분석·평가, 글로벌 기업환경 변화 분석·대응하는 기능을 신설해 새로운 대내외 기업환경 변화가 발생(예시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 등)하면 중소기업 대응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신속하게 분석·대응하는 부서이다.

중소기업제도과는 중소기업 관련 법·제도 등을 전담하는 부서로 운영한다. 지역기업정책관의 하부조직인 입지환경개선과를 기업구조개선과로 통합해 운영하고 인력정책과를 지역기업정책관에 이관해 조직체계 효율화를 도모했다.

오영주 장관은 “성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실·국 간 보이지 않는 칸막이는 해소해야 할 과제”라며 “앞으로 중소기업전략기획관을 중소·창업벤처·소상공인을 망라하는 종합정책 전략·대응 기구로 운영해 급변하는 글로벌 기업환경 변화와 대응에 따른 중장기 정책 전략을 개발·수립하는 조직으로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