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음료, 시간여행 ‘칠성사이다 레트로 에디션’ 출시

67

롯데칠성음료가 국내 대표 사이다 브랜드 ‘칠성사이다’의 74년 역사를 기념하고 소비자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해 ‘칠성사이다 레트로 에디션’을 한정 판매한다.

레트로 에디션은 1950년 5월 9일 선보인 최초의 칠성사이다 그대로 74년 만에 처음 복원된 제품으로 다양한 연령대의 소비자에게 신선함, 재미, 그 시절의 향수를 전달하기 위해 기획됐다.

제품은 출시 당시 7개의 별을 직관적으로 표현한 라벨과 갈색병으로 재탄생 되었다. 330mL 용량에 그 시절 브랜드 콘셉트인 ‘순설탕’, ‘시원한 그 맛’이 병목 라벨로 장식되어 있다. 설탕과 기타 과당의 조화로 맛을 살린 현재 칠성사이다와 달리 순설탕만을 사용한 제조법이 그대로 적용돼 최초의 칠성사이다 맛을 구현한 점도 특징이다.

레트로 에디션은 나무, 철제, 종이 패키지 등 세 가지 색다른 느낌의 패키지에 담겨 4월 말부터 한정 판매된다. 나무, 철제 패키지가 선발매되며 5월부터 종이 패키지가 포함되어 판매될 예정이다.

출시에 맞춰 74년에 걸친 헤리티지를 보유한 칠성사이다의 브랜드 제고를 위해 ‘Re:member 칠성사이다, Since 1950’ 메시지를 강조한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

5월부터 서울 종로구 익선동에서 ‘미래와 과거를 잇는 칠성 스테이션’이라는 여행 테마의 팝업 스토어를 열어 소비자에게 칠성사이다만의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고,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나무 및 철제 패키지의 이색적인 활용법도 알려나갈 예정이다.

사진=롯데칠성음료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