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영수회담 끝낸 뒤 “자주 해야겠다”

29
홍철호 대통령실 정무수석이 지난 2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영수회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철호 대통령실 정무수석이 지난 2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영수회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영수회담을 한 뒤 야당과 더 자주 만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홍철호 대통령 정무수석은 29일 TV조선에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께서 다음에는 여야정을 하든, 영수회담을 하든 방식은 결정되는 대로 하고 회담을 자주 해야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홍 수석은 “대통령께서 회담의 의미를 상당히 긍정적으로 받고 계신 것으로 느꼈다”며 “적극적인 소통 의사를 갖고 계시니 그것도 소득이라면 소득이라고 생각하시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 생각과 이 대표 생각이 합치되는 지점은 분명히 있다”며 “두 분이 자주 만나자는 것에 공감한 것 같으니 이번을 계기로 소통하고 신뢰를 만들어 어떤 방식으로든 국가 운영에 대해 긴밀히 협조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 수석은 또 정진석 비서실장과 이 대표를 추후 한 차례 더 만나겠다고 언급하며 “다시 한번 고위급 여야정 협의체를 가동시켜 거기서 필요한 현안 내지 정책을 풀어가 보자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