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대출로 몰린다…3월 은행 가계대출 금리 넉달만에 상승

38
사진아주경제DB
[사진=아주경제DB]

은행권 예금 평균 금리는 4개월째 하락했지만 3월 가계대출 금리는 소폭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 전세자금대출, 일반신용대출의 각 대출금리는 모두 하락했지만 상대적으로 고금리인 신용대출 취급이 대폭 늘어나 전체 대출금리를 끌어올린 탓이다. 시장금리와 은행 변동금리 대출금리 산정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하락하면서 가계대출 변동금리는 증가한 반면 고정금리 비중은 한 달 사이 5.5%포인트나 줄었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 통계에 따르면 예금은행의 3월 대출 금리(가중평균·신규취급액 기준)가 연 4.85%로 전월과 같은 보합세를 나타냈다. 기업대출 금리는 하락했지만 가계대출이 소폭 상승하면서다.

가계대출은 전월 대비 0.01%포인트 상승한 4.5%를 나타냈다. 종류별 금리를 보면 주택담보대출(3.94%), 전세자금대출(3.94%), 일반신용대출(6.14%)가 각 0.02%포인트, 0.08%포인트, 0.15%포인트 하락했다. 특히 주택담보대출 금리의 경우 다섯 달째 뒷걸음쳤다. 

대출금리가 모두 하락했는 데도 가계대출 전체 대출금리가 올라간 이유는 주담대와 전세자금대출 취급은 줄어든 반면 상대적으로 금리 수준이 높은 신용대출이 늘어난 영향이다. 

서정석 경제통계국 금융통계부 금융통계팀장은 신용대출 취급이 확대된 것과 관련해 “지표금리인 은행채 6개월 금리가 하락했으며 일부 은행에서 신용대출에 적극적인 대출 정책을 펼친 영향”이라면서 “중저신용자 가산금리를 축소하면서 대출금리를 인하한 효과가 신용대출 증가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가계대출 가운데 고정금리 비중(44.2%)은 한 달 사이 5.5%포인트나 하락했다. 한은은 디딤돌대출 중심의 정책모기지 공급으로 순수고정형 금리 상품인 보금자리론 취급이 줄어들고 변동금리의 지표로 쓰이는 코픽스가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변동형 상품인 일반 신용대출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은행연합회가 발표한 3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전월 대비 0.03%포인트 내린 3.59%다.

기업대출 금리(4.96%)도 0.07%포인트 떨어졌다. 4개월 연속 내림세로 4%대에 접어들었다. 대기업(5.10%)과 중소기업(4.93%)은 각각 0.10%포인트, 0.05%포인트 하락했다. 지난달과 마찬가지로 대기업 금리가 중소기업보다 높았다. 상대적으로 낮은 금리가 적용되는 금융중개지원대출과 은행권의 적극적 중소기업 대출 확대 노력 등의 결과로 해석된다.

시장금리가 하락하면서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예금) 평균 금리(3.58%)도 0.05%포인트 내려 4개월째 하락 기조가 이어졌다. 정기예금 등 순수저축성예금 금리(3.54%)가 0.06%포인트, 금융채·양도성예금증서(CD) 등 시장형 금융상품 금리(3.73%)도 0.02%포인트 하락했다.

은행 신규 취급액 기준 대출 금리와 저축성 수신 금리의 차이, 즉 예대금리차는 1.27%포인트로 전월(1.22%포인트)보다 0.05%포인트 늘었다. 지난달 석 달 만에 축소됐다가 수신금리가 하락하며 다시 확대 전환했다. 신규 취급 기준이 아닌 잔액 기준 예대 금리차(2.50%포인트)에는 변화가 없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