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날개 없는 추락’ 엔화 가치, 달러당 160엔대…당국 뒷짐 진 이유는

23

“구두 경고만 반복, 엔저 완전히 막기에 한계가 있다는 신호일 수도”

일본 엔화와 미국 달러화 지폐가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엔화 가치가 연일 최저치를 경신하고 있음에도 일본 당국이 좀처럼 외환시장 개입에 나서지 않는 이유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29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엔·달러 환율은 이날 한때 외환시장에서 달러당 160.20엔대를 기록하면서, 엔화 가치가 1990년 4월 이후 약 34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이는 미국이 일본에 대해 의도적으로 엔화 가치를 낮추고 있다고 보고 무역 제재를 경고했던 1986년 수준에 근접한 수치다. 이날은 일본 시장이 휴일로 휴장한 날이었지만, 엔화 가치 하락은 멈출 줄 몰랐다.

일본 중앙은행인 일본은행의 지난주 통화정책 회의 발표가 엔화 가치 하락을 부추겼다. 일본은행은 지난주 기준금리를 동결했으며, 우에다 가즈오 일본은행 총재는 엔화 약세에 대해 “기조적인 물가상승률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시장에서는 엔화 약세를 이유로 한 추가 금리 인상에 대한 기대감이 후퇴했다. 엔화 가치는 26일 일본은행이 통화정책 결정을 발표하기 전 달러당 155엔대 중반에서 움직이다가, 일본은행의 발표 후 뉴욕시장에서 달러당 158엔대까지 하락했다.

또 일본은행은 향후 물가상승률 전망을 상향 조정하면서도 경제 성장에 대한 기대치를 낮췄다. 이에 일본은행이 올해 얼마나 기준금리를 올릴 수 있을지에 대한 의구심이 커졌다. 여기에 일본의 선행지표 역할을 하는 도쿄 인플레이션 지표가 예상보다 크게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4월 도쿄 인플레이션은 중앙은행의 연간 목표 금리인 2% 아래로 떨어졌다.

엔화를 압박하는 가장 큰 요인인 미국과 일본의 금리 격차 역시 조만간 해소되지 않을 전망이다. 미국에서는 올해 들어 물가상승률 지표가 예상보다 높게 나오면서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 인하를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커지고 있다. 연준은 30일~5월 1일 예정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를 동결하고 매파(통화 긴축 선호)적인 메시지를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에서는 연준이 9월 또는 4분기 들어서야 금리 인하를 시작할 것으로 보고 있다.

급격한 엔화 약세 진행에 따라 일본 정부와 일본은행의 엔화 매수 환율 개입에 관한 관심이 커지고 있지만, 당국은 좀처럼 움직이지 않고 있다. 엔·달러 환율은 정부의 외환시장 개입을 불러올 것으로 예상했던 수준을 넘어선 지 오래다. 시장에서는 달러당 155엔이 정부가 엔화 약세를 허용할 수 있는 한계선으로 봤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았다. 일본 당국자들이 구두 경고만 반복하고 별다른 조처에 나서지 않은 것은 엔화 약세를 완전히 막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신호일 수 있다고 인베스팅닷컴은 짚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