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삼성전자, 美 GPU 엔지니어 채용 나서…엑시노스 부활 신호탄

33

[더구루=오소영 기자] 삼성전자가 미국 텍사스에서 그래픽처리장치(GPU) 개발 팀 인력을 충원한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에 들어갈 GPU의 성능 개선에 집중한다. 독자 AP ‘엑시노스’의 품질을 끌어올려 시장점유율을 회복한다.

26일 미국 채용 사이트 ‘에코잡스(Echo Jobs)’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GPU 성능 모델링 담당 엔지니어 채용 공고를 올렸다.

지원자는 컴퓨터 공학 또는 컴퓨터 과학 등 관련 분야에서 학사 이상을 수료해야 한다. 학사는 10년 이상, 석사는 8년 이상, 박사는 4년 이상의 경력을 지녀야 한다. 모바일 GPU에 대한 성능 모델 개발 경험을 쌓고, GPU·컴퓨터 아키텍처, 하드웨어 설계에 대한 지식과 프로그래밍 기술을 보유해야 한다.

우대 자격으로는 △컴퓨터 비전과 이미지 처리, 인공지능(AI)을 비롯한 GPU 그래픽·컴퓨터 워크로드에 대한 지식 △게임 애플리케이션·렌더링 엔진에 대한 지식 등을 보유한 자 등이 명시됐다.

합격자는 시스템LSI 사업부의 미국 내 핵심 연구 기지인 삼성오스틴연구센터(SARC)와 어드밴스드컴퓨팅랩(ACL)에서 일하게 된다. 엑시노스 AP에 쓰이는 GPU 성능 강화 개발에 기여한다. 기본 급여는 14만4345달러~25만7336달러(약 1억9800~3억5400만원)며 건강 보험과 점심 식사, 유급 휴가, 학자금 대출 등 다양한 복지 혜택이 주어진다.

삼성전자는 인력을 충원해 GPU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AP 품질을 강화한다. 삼성전자의 독자 AP 엑시노스는 GPU 성능이 퀄컴의 스냅드래곤에 밀린다는 비판을 받았었다. AP 시장 경쟁에서 뒤처지자 삼성은 지난 2019년 AMD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성능 개선에 협력했다. AMD 설계 자산을 기반으로 모바일 GPU ‘엑스클립스(Xclipse)’ 공동 개발, 삼성전자의 자체 개발 칩 ‘엑시노스 2200’에 적용했다. 업계 최초로 레이 트레이싱을 하드웨어로 탑재해 콘솔 게임 수준의 게이밍 경험을 제공하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