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대만에 3600억 투자…중기수출 ‘날개’

32
쿠팡, 대만에 3600억 투자…중기수출 '날개'
대만 현지에 있는 쿠팡의 물류센터. 사진 제공=쿠팡

쿠팡이 대만 투자 규모를 계속 확대하면서 총 투자 금액이 3600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만에서 2022년부터 로켓배송을 시작하면서 투자를 늘리는 모습이다. 쿠팡을 통한 한국 중소기업들의 현지 수출도 함께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쿠팡, 대만에 3600억 투자…중기수출 '날개'

25일 자유시보 등 대만 언론과 쿠팡에 따르면 최근 대만 경제부 투자심의위원회는 쿠팡의 모기업 쿠팡Inc가 신청한 60억 5515만 대만달러(2552억 원) 규모의 신규 투자를 승인했다. 앞서 지난해 말 승인된 24억 7500만 대만달러(1043억 원)까지 합치면 쿠팡의 누적 대만 투자 금액은 85억3015만 대만달러(3596억 원)에 달한다. 자유시보는 “이번 투자는 e커머스 서비스와 자체 물류센터 가동을 위한 것으로 보인다”며 “쿠팡이 적극적으로 대만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고 보도했다.

쿠팡은 해당 금액으로 대만 현지 로켓배송 강화를 위한 물류 투자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쿠팡은 대만 진출 1년 만인 지난해 11월 두 번째 대형 풀필먼트센터를 북서부 지역 타오위안시 인근에 오픈했다. 쿠팡은 상반기 중 3호 풀필먼트센터를 오픈할 계획이다. 인공지능(AI) 기반의 고객 수요 예측, 자동화 기술 등이 탑재된 스마트 물류센터가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쿠팡은 2022년 10월 대만에서 로켓배송·로켓직구 서비스를 개시한 이후 꾸준히 사업을 확장해왔다.

로켓배송 덕분에 대만 시장에서 쿠팡의 경쟁력도 커지고 있다. 대만에서 쿠팡은 현지 고객들에게 195대만달러(8150원) 이상 주문 시 무료 익일 배송을 제공한다. 또 한국에서 대만으로 보내는 로켓직구의 경우 1~2일 내에 무료 배송 되는데 690대만달러(2만 8800원) 이상 주문하면 가능하다. 이와 관련해 대만의 리테일 상장사 ‘91APP’의 스티븐 호 회장은 자신의 SNS에 “쿠팡의 물류 역량은 일주일이 걸리는 (대만 현지 경쟁사) 모모·쇼피를 압도한다”고 설명했다. 현지 웹사이트 분석 플랫폼 시밀러웹 조사에서도 쿠팡은 지난해 대만 iOS 무료 앱 다운로드 1위를 기록했다.

쿠팡의 대만 투자 확대에 따라 현지에 함께 진출한 한국 중소기업들의 수혜도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쿠팡은 지난해 10월 대만 진출 1주년을 맞아 자사 채널을 통해 현지에 제품을 수출한 소비재 중소기업들이 1만 2000곳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식료품·생필품·공산품·뷰티 업종의 중소기업들이 대다수다. 이중에는 순수코리아(물티슈), 티젠(콤푸차) 등 대만 수출 이후 생산 설비나 마케팅 투자를 대폭 늘린 곳도 있다. 이와 관련해 전성민 가천대 교수는 “쿠팡의 대만 수출 확대가 여러 중소기업에게 새로운 판로 개척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업계에 따르면 쿠팡은 거래상 우월적인 지위를 남용해 자체 브랜드(PB) 상품을 제조·납품하는 하도급 업체에 판촉 비용을 떠기는 등 하도급법 위반 의혹으로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를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쿠팡은 “납품업체에 판촉비용을 전가한 사실이 없다”며 “PB 상품 프로모션은 납품업체와 사전에 충분히 협의해 진행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