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가 공실률 오르고 임대료 낮아지고…“고금리·물가상승 여파”

26
상가 공실률 오르고 임대료 낮아지고…“고금리·물가상승 여파”

올해 1분기 전국 상가의 공실률은 오르고 임대료는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고금리와 물가 상승에 따른 영업환경이 악화한 여파로 풀이된다. 반면 공급이 부족한 오피스 건물의 임대료는 지속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25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중대형 상가의 임대가격지수는 전 분기 대비 0.04% 하락했다. 같은 기간 소규모 상가와 집합 상가도 각각 0.13%, 0.07% 내렸다. ㎡당 전국 평균 임대료는 중대형 상가가 25만 6000원, 집합 상가는 26만 8000원, 소규모는 19만 4000원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0.32%), 대전(0.04%), 세종(0.00%)을 제외한 14개 시도 전체에서 임대가격지수가 하락했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높은 대출금리와 물가 상승 등으로 소비심리가 저하된 게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상가 공실률도 늘었다. 중대형 상가의 공실률은 13.7%로 전 분기보다 0.2%포인트 올랐다. 소규모 상가는 0.3%포인트 상승한 7.6%로 나타났다. 특히 소상공인 점유율이 높은 집합상가의 공실률(10.1%)은 10%를 넘어섰다.

반면 오피스의 임대가격지수는 전 분기 대비 0.93% 상승했다. 같은 기간 전국 오피스 공실률은 8.8%에서 8.6%로 낮아졌다. 특히 서울(5.4%)의 경우 강남대로와 테헤란로, 광화문 등 선호도가 높은 지역 중심으로 정보기술(IT) 업계의 수요가 이어지면서 공실률이 6% 미만을 보였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공급이 부족한 서울과 경기에서는 6% 미만의 낮은 수준의 공실률을 보인 반면 공실률이 높은 부산과 인천, 광주 등에서는 일제히 임대가격지수가 하락하는 등 양극화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오피스 투자수익률은 1.64%로 전 분기보다 0.19%포인트 올랐다. 중대형 상가(1.14%)와 소규모 상가(0.96%), 집합 상가(1.41%) 등 상가도 투자수익률이 상승했다. 상가의 경우 임대료 수입은 줄었지만 토지가격 상승 등에 따른 자본수익률이 높아진 효과로 풀이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