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운용 한·미·일 부동산리츠 ETF, 순자산 600억 돌파

27
사진=삼성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은 ‘KODEX한국부동산리츠인프라·미국부동산리츠(H)·일본부동산리츠(H)’ 등 부동산 리츠 상장지수펀드(ETF) 3종 순자산이 632억 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들 한국, 미국, 일본 부동산 리츠 ETF 순자산은 지난해보다 2배 증가했다. 특히 올해 3월 상장한 KODEX 한국부동산리츠인프라 ETF는 약 7주 만에 순매수 200억 원을 돌파했다.

이들 한·미·일 부동산 리츠 ETF는 국가별로 다른 특징을 갖고 있다. 한국과 일본의 경우 서울과 도쿄 위주 A급 프라임 오피스를 담은 리츠로 구성됐다. 미국은 대지 면적이 넓은 만큼 입지 중요성보다 리츠의 금융 조달 비용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구성하는지에 초점을 맞췄다.

이에 따라 고금리 국면에서는 일본과 한국 부동산 리츠가 상대적으로 견고한 모습을 보이고, 금리 인하 국면에서는 미국 리츠가 우수한 성과를 보일 것으로 삼성운용 측은 보고 있다.

배당수익률의 경우 KODEX한국부동산리츠인프라는 연간 7% 수준이며 KODEX미국부동산리츠(H)는 연 4%다. KODEX 일본부동산리츠(H)는 환프리미엄을 더한 연 8% 수준이다. 이들 세 개 상품은 투자금 최대 5000만 원까지 배당소득에 9.9% 분리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마승현 삼성운용 매니저는 “매월 일정한 수준의 안정적인 현금흐름과 배당소득 분리과세 혜택을 누리고 싶은 투자자들의 관심이 지속될 것”이라며 “향후 금리 하락 시 리츠 주식들의 자산가치 상승에 따른 시세차익도 노릴 수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