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정책대출 18조 사수…고금리에도 中企 지원 ‘첨병’

26

지난해 말 잔액 18조5106억

최대치인 2022년 수준 유지

고정이하여신 36% 늘었지만

코로나 이전 수준 ‘관리 가능’

김성태 IBK기업은행장.ⓒ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김성태 IBK기업은행장.ⓒ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IBK기업은행이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실행하는 정책대출을 지난해와 비슷한 18조원대 수준에서 사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금리와 경기 침체로 중소기업들의 빚 상환 여력이 갈수록 떨어지는 와중에도 국책은행으로서 대출 지원을 통한 성장 마중물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는 모습이다.

중소기업들의 경영 여건이 악화하면서 정책대출에서도 부실화가 진행되고 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발발 이전 수준에도 못 미치는 수준으로 충분히 관리 가능한 범위에 있다는 진단이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기업은행의 중소기업 정책대출 잔액은 지난해 말 기준 18조5106억원으로 전년 대비 2.0%(3798억원) 줄었다. 기업은행의 정책대출은 기술·사업성이 우수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장기·저금리로 자금을 공급해 성장을 돕는 금융상품이다.

최근 5년 간 추이를 살펴보면 ▲2019년 말 14조5874억원 ▲2020년 말 15조5906억원 ▲2021년 말 17조6730억원 ▲2022년 말 18조8940억원 등으로 해마다 증가세를 보여왔다. 지난해의 경우 전년보다 소폭 감소했지만, 최대치를 자랑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 셈이다.

기업은행의 정책대출은 중소기업들에게 ‘가뭄 속 단비’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고금리와 경기 침체가 시장의 예상보다 장기화하면서 중소기업들의 경영 여건이 갈수록 악화하고 있는 탓이다.

앞서 한국은행은 2021년 8월 0.50%였던 기준금리를 지난해 1월까지 10차례 인상해 3.50%로 급격히 끌어올렸다. 같은 해 2월부터 10차례 연속 금리가 동결됐지만, 중소기업들이 감당하기엔 여전히 높은 수준이 유지되고 있다. 이에 따라 중소기업들이 부담해야 하는 금융비용은 치솟았고 매출도 꺾이면서 채무 상환 여력은 크게 악화한 상태다.

실제 벼랑 끝에 내몰리는 중소기업들의 사정은 각종 지표로 확인되고 있다. 한은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어음부도율(금액 기준)은 0.23%로 전년(0.10%)보다 두 배 이상 뛰었다. 이는 지난 2001년(0.38%) 이후 22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또 올해 1∼2월 전국 법원에 접수된 법인 파산 신청 건수는 288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5%나 증가했다. 파산 신청 기업은 대부분 중소기업으로 알려졌다.

이에 시중은행들이 건전성 관리를 위해 우량기업 중심의 보수적 대출 취급에 나서자 중소기업들은 유동성 확보에도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 같은 상황 속 상대적으로 낮은 이자율(연 2~4%대)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정책대출이 시장 안전판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것이다.

중소기업들의 경영 여건이 악화하면서 자연스럽게 관련 대출에서도 부실화가 진행되고 있다. 기업은행의 정책대출에서 발생한 고정이하여신 잔액은 지난해 말 기준 1544억원으로 전년 대비 35.7%(406억원) 증가했다. 은행들은 대출채권 상태를 정상·요주의·고정·회수의문·추정손실로 구분한다. 이중 고정·회수의문·추정손실을 묶은 고정이하여신은 3개월 이상 연체된 금액으로 사실상 떼인 돈으로 볼 수 있다.

기업은행이 지난해 관련 대출에서 상·매각으로 821억원 규모의 부실채권을 털어냈지만, 새로운 부실이 더 빠르게 발생한 셈이다. 다만 정책대출에서 부실채권이 차지하는 비중은 여전히 코로나19 발발 이전인 2019년보다 낮은 수준으로, 충분히 관리 가능한 범위 내에서 유지되고 있다는 진단이다.

실제 정책대출에서 불거진 고정이하여신의 최근 5년 추이를 보면 ▲2019년 말 1354억원(0.93%) ▲2020년 말 1265억원(0.81%) ▲2021년 말 855억원(0.48%) ▲2022년 말 1138억원(0.60%) 등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기업은행은 대규모 충당금을 선제적으로 적립해 부실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기업은행의 대손충당금 전입액은 지난해 말 기준 2조576억원으로 전년 대비 38.5%(5723억원) 늘었다.

앞으로도 기업은행은 국책은행으로써 중소기업 지원에 적극 나서며 시장 안전판 역할을 강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성태 행장은 시무식에서 “올해도 중소기업 위기 극복과 재도약 지원이 최우선 과제”라며 “중소기업 정책금융을 지렛대로 한국의 성장 잠재력을 확충하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