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예·적금 26개월來 최소…고금리 부담에 ‘숨고르기’

19

2월 말 기준 103조…5개월 연속↓

적극적 영업 대신 건전성 관리 강화

저축은행 앞으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 연합뉴스 저축은행 앞으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 연합뉴스

저축은행의 예·적금 위축 흐름이 올해 들어 가속화되고 있다. 업계 불황과 고금리 이자비용 확대에 따른 수익성 악화로 속도조절에 나서면서다.

공격적인 영업을 펼칠 수 없는 환경이 필쳐지면서 수신 잔액이 2년여 만에 최저점을 찍은 가운데, 대출도 역성장하는 등 저축은행업계의 숨고르기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24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2월 말 기준 국내 79개 저축은행의 수신 잔액은 103조7266억원으로 전월 대비 5360억원 줄었다. 이는 지난해 9월부터 5개월 연속 감소세로 수신잔액은 2021년 12월(102조4435억원) 이후 26개월만에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여신 잔액도 102조3301억원으로 2021년 말(100조5883억원)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지난해 2월부터 1년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이같은 저축은행의 여수신 잔액 추이는 외연 확장보다 건전성 관리에 주력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말 저축은행업계는 고금리 장기화에 따른 조달비용 확대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 대비 충당금 압박으로, 8년 만에 적자 전환했다.

저축은행은 5000억원대 순손실을 냈는데, 지난해 이자비용만 5조3508억원으로 전년(2조9177억원) 대비 2배 가까이 늘었다. 반면 이자 수익은 1.5배 증가하는데 그쳤다. 대손충당금 전입액도 3조8731억원으로 같은 기간 대비 50.5%나 늘었다.

연체율도 빠르게 높아졌다. 지난해 말 연체율은 6.55%로 2022년 말보다 3.14%포인트 올랐다. 경기침체 직격탄을 맞는 취약계층과 중·소상공인을 주거래 대상으로 하다보니 차주 상환 능력도 악화돼 연체율 상승이 불가피한 것이다.

이에 따라 저축은행의 예금금리도 계속 낮아지고 있다. 지난해 4~5%대에서 형성됐던 12개월 평균금리는 현재 3% 후반대로 주저앉았다. 일반적으로 저축은행들은 수신 확보를 위해 은행권보다 0.5~1%p 높은 금리를 제공해왔지만, 은행권과 저축은행권의 최고 금리는 연 4.05%로 동일하다. 신규 고객 유치보다 이자발생 비용을 줄이겠다는 전략이다.

저축은행은 당분간 신규 대출 영업을 자제하고 부실채권을 정리하며 정상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금융당국은 저축은행들이 연체 채권을 하루빨리 털어내도록 압박하고 있다. 건전성이 우려되는 10여곳 저축은행에 재무구조 관리와 비상시 자본조달 계획 등을 담은 자본확충방안을 마련하라고 주문한 바 있다. 1분기 안으로 일부 저축은행을 방문해 부실채권 매각 현황도 살펴볼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자금조달 비용이 커지면서 수익성이 악화된 가운데, 법정 최고금리 제한으로 대출금리 상한마저 가로막혀 있다”며 “1분기에도 업황 개선 기대감이 크지 않아 여·수신 규모를 늘리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