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기업, 中에 녹색산업 수출…241억 원 계약 달성

16
韓 기업, 中에 녹색산업 수출…241억 원 계약 달성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집무동. 연합뉴스

국내 기업들이 중국에 폐플라스틱 처리 설비 등을 수출하는 241억 원 규모의 계약 실적을 달성했다.

23일 환경부는 이달 8~13일 중국 현지에 녹색산업 시장 개척단을 파견해 241억 원 규모의 수출 계약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시장개척단은 국내기업 10개사와 함께 △제6회 한중 녹색산업박람회 △한중 환경산업 협력 토론회 △산둥성 및 허베이성 녹색기술 설명회 △수출 상담회 등을 통해 국내 녹색기술의 현지 홍보와 영업 활동을 펼쳤다.

㈜에코크레이션은 중국 대련시와 폐플라스틱 처리를 위한 열분해 설비 12기 수출 계약을 올해 5월 중 체결하기로 합의했다. 금액 규모로는 240억 원가량이다. 이달 말 렁쇄펑 대련시 부시장이 인천 서구에 위치한 에코크레이션 국내 사업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과학기술분석센터는 하이난성 청마이현공업단지 내 악취측정장비 18개에 대한 1억 4000만 원 규모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현지 기업인 ‘이씨 센스 앤 에이큐에스(EC Sense and AQS)’와 대기측정장비에 대한 상호협력 업무협약(MOU)을 이달 10일 체결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번 시장개척단에 참여하는 10개사에서 총 177건, 약 5억 2000만 달러 규모의 사업 상담을 진행해 향후 가시적인 수출 성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국내 기업의 해외 수주‧수출 확대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