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證, 신용등급 하락전망…다시 켜지는 부동산 PF 경고음

28

하나증권 신용 전망 ‘안정적→부정적’ 조정

미래에셋·한투證 동반 하향에 업계 우려↑

충당금 적립 필요성 대두…실적 저하 예상

서울 여의도 하나증권 사옥 전경. ⓒ하나증권 서울 여의도 하나증권 사옥 전경. ⓒ하나증권

하나증권의 신용등급 하락 전망으로 부동산 프로젝트(PF) 부실 현실화 우려가 재차 확산되는 분위기다. 증권사의 위험 관리에 대한 신용평가업계의 경고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신용등급 하락과 수익성 위축 가능성이 제기된다.

23일 신용평가업계에 따르면 최근 나이스신용평가는 하나증권의 선·후순위채 장기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Stable)’에서 ‘부정적(Negative)’으로 하향 조정했다.

신용등급 전망은 국내외 경제변수·산업환경 변환 등으로 신용등급이 어떻게 조정될 지 보여주는 것을 말한다. 신용평가기관은 등급 조정에 대비해 등급마다 전망을 붙이는 데 총 3단계로 나뉜다.

상향 가능성이 있을 경우 ‘긍정적(Positive)’ 전망을 받는다. 현 상태가 당분간 유지될 것으로 보이면 ‘안정적(Stable)’, 등급이 내려갈 가능성이 높으면 ‘부정적(Negative)’으로 전망된다.

하나증권의 신용등급 전망 하향 조정은 투자은행(IB) 부문 이익창출력과 관련된 불확실성 확대가 배경으로 지목된다. 나신평은 하나증권이 부동산 경기 침체 등으로 인한 수익성 저하로 작년 순영업수익 점유율이 1.3%를 시현하는 등 시장 지위 저하가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원하 나신평 책임연구원은 “(하나증권의) 수익기반 안정성에 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며 “국내외 대체투자 관련 추가 손실 발생 가능성이 존재한다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했다”고 말했다.

하나증권의 신용등급 하락 전망은 대형사들도 부동산 PF 우려에서 안전하지 않다는 시그널로 읽히고 있다. 하나증권이 작년 자기자본 3조원 이상 대형 증권사 중 유일하게 손실을 기록하기는 했으나 부동산 PF 관련 불확실성은 업계 전반의 문제라는 인식이 확산 중이다.

실제로 최근 대형사들의 신용등급 전망 하향 조정이 빈번하게 이뤄지고 있는 모습이다. 지난달 글로벌 신용평가사인 S&P글로벌은 하나증권과 더불어 자기자본금 규모 상위 3위권을 형성하고 있는 미래에셋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의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내렸다.

S&P는 “국내외 부동산 시장의 둔화가 국내 증권 산업에 하방 압력을 가할 것”이라며 “향후 1~2년 동안 부동산 관련 리스크가 한국 증권사들의 자산건전성과 수익성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신용평가업계는 PF 시장이 연착륙에 성공하더라도 증권사의 추가 손실 부담이 여전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신용평가에 따르면 증권사의 부동산 PF 추가 손실 부담은 2023년 말 기준 총 1조4000억원이다.

손실 부담은 중소형사가 더 큰 것으로 평가된다. 대형사의 PF 추가 손실 부담은 4000억원 수준이나 중소형사는 1조원에 달한다. 신용 전망 하향 전망과 함께 충당금 추가 적립에 대한 필요성이 강조되며 증권업계 실적 우려는 지속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김예일 한신평 수석연구원은 “부동산 PF 시장 침체로 수익 기반이 크게 위축된 가운데 이를 대체할 뚜렷한 수익원이 부재한 상황”이라며 “사업 안정성이 크게 훼손되거나 재무안정성이 저하된 업체의 경우 자본 확충 등 재무안정성 개선이 뚜렷하게 나타나지 않는 한 당분간 신용도 하방 압력이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