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뉴욕증시, 기술주 반등에 상승…나스닥 1.11%↑

27

주요 지수 6거래일 연속 하락서 반등
빅테크 실적 발표 앞두고 기대감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1일 트레이더가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시는 기술주 반등에 상승했다.

2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53.58포인트(0.67%) 상승한 3만8239.98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43.37포인트(0.87%) 오른 5010.6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69.30포인트(1.11%) 상승한 1만5451.31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 모두 6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끊어냈다.

주요 종목 중엔 마이크로소프트(MS)가 0.46% 상승했고 애플과 메타는 각각 0.51%, 0.14% 올랐다. 엔비디아는 4.35% 상승했다. 반면 테슬라는 3.4% 하락했다.

증시는 그간 부진했던 기술주들이 반등하면서 상승했다. 매쿼리의 티에리 위즈먼 투자전략가는 CNBC방송에 “주식시장의 긍정적인 분위기 뒤에는 두 가지 역학이 작용했을 것”이라며 “금값과 유가의 하락과 달러의 안정세, 그리고 중동 분쟁 확산에 대한 우려 감소”라고 설명했다.

이번 주엔 MS와 알파벳 등 7대 기술주인 이른바 ‘매그니피센트7(M7)’ 대부분이 1분기 실적을 발표한다. 블룸버그인텔리전스에 따르면 M7의 1분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8%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S&P500 기업 전체 전망치인 2.4%를 크게 웃도는 것이다.

커먼웰스의 크리스 파시아노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이들의 실적은 기술주 매도가 끝날지 아니면 계속될지를 결정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