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증시, ‘기준금리 동결’ 실망감에 하락…외인 ‘사자’

34
중국 증시 지수를 보여주는 상하이 루자쭈이 금융지구 전광판 사진EPA·연합뉴스」
중국 증시 지수를 보여주는 상하이 루자쭈이 금융지구 전광판. [사진=EPA·연합뉴스」

22일 중국 증시는 기준금리 동결에 따른 실망감으로 하락 마감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20.67포인트(0.67%) 하락한 3044.60, 선전성분지수는 40.32포인트(0.43%) 내린 9239.14에 장을 마쳤다. 대형주 벤치마크 지수 CSI300과 기술주 중심의 창업판은 각각 10.76포인트(0.30%), 5.54포인트(0.32%) 밀린 3530.90, 1750.46으로 마감했다.

다만 외국인은 5거래일 만에 매수 전환했다. 이날 상하이·선전 증시에 유입된 북향자금(北向資金·외국인 자금) 규모는 13억8800만 위안을 기록했다. 이 중 홍콩에서 상하이로 투자하는 후구퉁은 9억700만 위안, 홍콩에서 선전으로 투자하는 선구퉁은 4억8100만 위안의 순매도를 보였다.

이날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주택담보대출의 기준이 되는 5년물 LPR을 연 3.95%로, 일반 대출의 기준 역할을 하는 1년물 LPR을 연 3.45%로 각각 유지한다고 밝혔다. 지난 2월 5년물 LPR을 연 4.2%에서 연 3.95%로 0.25%포인트 전격 인하한 뒤 두 달 연속 동결한 것이다. 최근 경제 지표 개선 흐름을 보이자 추가 금리 인하 필요성이 낮아졌다는 관측이 우세했으나 시장에는 다소 실망을 안겨준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이 매수에 나선 건 중동 지역 긴장 완화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스라엘은 이란의 본토 공격 엿새 만인 지난 19일 이란에 대한 재보복에 나섰으나 핵시설은 피해를 입지 않았고, 같은 날 이란은 당장 대응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시장조사업체 초이스에 따르면 이날 거래 가능한 주식 가운데 상승한 종목은 1821개, 하락한 종목은 3184개였다. 104개 종목은 보합을 기록했다. 국제유가 급등으로 전장 급등했더 석탄·석유 업종이 하락을 주도했고, 금값 상승으로 최근 강세를 보였던 금 관련주도 약세를 보였다.

반면 양돈주와 방상주는 하락장 속에서도 상승했다. 종목별로는 양돈주 리화구펀(立華股份)과 샹자구펀(湘佳股份)이 각각 11%, 10% 이상 급등했고, 방산주 관샹커지(觀想科技), 중촨커지(中船科技), 치이얼(七壹二), 중빙훙젠(中兵紅箭) 등이 상한가를 기록했다. 여행주에도 훈풍이 불었다. 5월 1일부터 시작되는 노동절 연휴를 앞두고 중국 국내 관광 예약이 급증한 영향이다.

한편 홍콩 증시는 중동 지역 긴장 완화 영향으로 2% 가까이 반등했다. 이날 항셍지수는 전장 대비 1.77% 오른 1만 6511.69에 장을 닫았다. 텐센트와 메이퇀이 5% 이상 뛰는 등 기술주가 상승을 이끌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