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올 들어 7.3% ‘껑충’…“외환위기 이후 최대 상승폭”

27
서울 을지로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원·달러 환율이 표시되고 있다.ⓒ뉴시스 서울 을지로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원·달러 환율이 표시되고 있다.ⓒ뉴시스

원/달러 환율이 올해 들어서만 7% 이상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1997년 외환위기 사태 이후 최대 상승폭이다.

지난 19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1,382.2원에 거래를 마쳤다. 작년 말 종가(1,288.0원)보다 7.3% 상승한 수치다. 연초 3개월 동안 7%를 뛰어넘는 급등세를 보인 것은 이례적이다.

2008년, 2009년 금융위기 당시 같은 기간 6.9%, 5.8%씩 상승한 바 있다. 외환위기가 있었던 1997년에도 1~4월 같은 기간 6% 안팎 상승했다.

최근 원/달러 환율 상승은 달러화 강세에 따른 것이다.

달러 인덱스는 같은 기간 4.8% 상승했다. 유로, 일본 엔, 영국 파운드, 스위스 프랑, 캐나다 달러, 스웨덴 크로나 등 6개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지표다.

미국 경제 호황으로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인하가 지연될 것이라는 전망이 강해진 탓이다. 통상 고금리는 통화가치 상승으로 이어진다.

여기에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과 이스라엘-이란 대립 등 지정학적 리스크가 겹친 것도 안전자산인 달러 수요를 자극하고 있다.

한편 국제통화기금(IMF) 춘계총회 참석차 방미 중인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19일(현지시간) 특파원 간담회에서 “여러 불확실성이 한꺼번에 터진 상황”이라며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과 미국 금리 인하가 생각보다 지연된다는 자료가 나오기 시작하며 우리뿐 아니라 아시아 환율이 동반 약세”라고 말했다.

이어 “원화 절하 속도가 과도하게 빠르다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한·미·일 재무장관 회의에서 이런 의견을 공유해 환율이 안정세에 들어가기 시작했다”며 “이후 이스라엘이 이란에 반격하며 흔들렸는데, 확전되지 않을 것이라는 소식이 들리며 다시 안정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