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금리인하, 통화정책보다 국제유가가 관건”

52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국내 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동행취재단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국내 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동행취재단]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기준금리 인하를 결정하는 요인으로 통화정책보다 국제유가를 꼽았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이 총재는 18일(현지시간) 워싱턴 D.C.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주요국 통화정책보다 유가가 어떻게 될지가 더 큰 문제”라며 “”통화정책을 독자적으로 결정하는데 있어 가장 큰 전제는 유가”라고 말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근원물가에 비해 소비자물가(CPI)가 ‘끈적끈적'(sticky)해서 유가가 (배럴당) 90달러 밑으로 있을지, 더 오를지가 제일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이 총재는 “주요국이 하반기에 ‘피벗'(통화정책 전환)을 할 거라 생각했는데 미국은 (금리 인하 시점이) 뒤로 가는 것 같고 유럽중앙은행(ECB)은 가능성을 열었지만, 라가르드 총재의 언급도 2주 전에 비해 좀 더 봐야겠다는 쪽”이라고 부연했다.

최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언급한 ‘금리 인하 깜빡이’ 시점에 대해서는 “지금 인플레이션(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1%인데 2%대 중반 이하로 하반기에 내려갈지 확인해야 한다”며 “‘깜빡이’를 얘기하려면 한두 달은 최소한 (경제 상황을) 더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향후 물가 추이를 묻는 말에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하반기 평균 2.3%로 전망한 데에는 유가가 (최소한) 80달러대 후반에 머물러 있다는 전제가 들어간 것”이라며 “유가가 평균 100달러 이상이 되면 상당 수준 물가가 그보다 높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국내 외환시장에 대해서는 “이란·이스라엘 확전 이후 며칠간의 환율 움직임은 어떤 측정 방법(measure)으로 봐도 과도하다”며 “(외환시장) 개입을 시사한 것도 그런 이유”라고 말했다.

이어 “이란·이스라엘 사태, 유가 상승, 미국의 성장률이 좋아지면서 (금리 인하 시점이) 늦춰질 수 있는 기대가 커지는 등 여러 요인이 겹치다 보니 그 방향으로 가는 것은 합리적”이라면서도 “여러 측정 방법으로 봤을 때 속도가 빠르다”고 진단했다.

이 총재는 환율 안정을 위한 미국 등과의 통화스와프 필요성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그는 “우리만 환율이 절하되고 하면 도움 되는 것은 맞지만 전 세계적으로 환율이 변할 때 (통화스와프를 우리만) 받아봤자 소용도 없고 얘기할 조건도 아니다”라며 “일본은 (상시적) 통화스와프가 있지만 우리보다 더 많이 절하됐다”고 말했다.

최근 한은이 물가 안정을 위해 농산물 시장 개방이 필요하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서는 “완전 개방하자고 주장하는 건 아니다”라며 “(물가 안정을 위해) 재정을 통해 도와주는 건 당연히 필요한데, 반복적으로 일어나는 것을 뻔히 알면서 둘 것이냐, 다른 방식도 생각해봐야 하는 거 아니냐(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국민 공감대가 농산물·과일만큼은 국가 안보처럼 중요해서 보호해야 한다고 하면 할 수 없지만, 소비자도 한축이니 어느 정도 수입 물량을 확보하고 공급 유연성(flexibility)을 갖출지 논의할 때가 됐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