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러시아 전략 새로 짜나…루자 공장 대중에 공개

57

[더구루=오소영 기자] LG전자가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가동이 중단된 루자 공장을 러시아 중학생들에 개방했다. 학생들을 공장에 초대해 내부를 안내하고 주요 제품을 소개했다. 임대를 모색 중인 루자 공장의 향후 운영 방안에도 이목이 쏠린다.  

러시아 도로호프스카야 중학교는 17일(현지시간) 현지 소셜미디어 ‘VK’에 최근 진행된 LG전자 루자 공장 견학 내용을 공유했다.

이번 방문은 8학년과 로봇공학·항공기 모델링 관련 동아리 소속인 6~7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로 탐방 차원에서 이뤄졌다. 참가 학생들은 LG전자 러시아법인 관계자의 안내를 받으며 공장 내부를 돌았다. 세탁기와 냉장고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LG전자의 TV, 가전제품을 살폈다. 자유롭게 질의응답 시간을 가지며 가전 업계 전반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다.

루자 공장은 국내 전자 기업 최초의 러시아 생활가전 생산시설이다. 2006년 1억5000만 달러(약 2600억원)를 투입해 150만 평 규모 부지에 조성됐다. TV와 세탁기, 냉장고, 모니터 등 주력 제품이 이곳에서 생산됐다. 한때 연평균 생산량이 30%씩 증가하며 LG전자의 유럽 전진기지로 역할을 했다.

LG전자는 2022년 우크라이나 전쟁의 발발로 핵심 부품 수급이 어려워지며 루자 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현지 학생들의 진로 교육을 지원하고자 이번에 특별히 공개한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전쟁 이후 루자 공장을 장기간 운영할 수 없게 되며 임대를 검토하고 있다. 러시아 전자제품 유통업체 DNS와 임대 협상을 추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