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목 “우크라이나 재건 23억 달러 지원 본격 이행”

26

우크라이나 지원회의 참석…IDB 총재 만나 협력 방안 논의

사진제공=기획재정부G20재무장관회의 및 IMF/WB 춘계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중인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현지시간) 미주개발은행(IDB)에서 일랑 고우드파일 IDB 총재와 면담에 앞서 악수하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이 작년 9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발표한 23억 달러 규모의 우크라이나 지원패키지를 본격적으로 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부총리는 이날 미국 워싱턴 D.C.에서 국제통화기금(IMF)ㆍ세계은행(WB) 연차총회 계기로 열린 제5차 우크라이나 지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번 회의는 우크라이나 총리, IMF·WB 총재가 공동 주재했으며,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스즈키 슌이치 일본 재무상 등 주요국 재무장관이 참석했다.

최 부총리는 23억 달러 집행 계획에 대해 “중장기적으로 21억 달러 규모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를 집행함으로써 우크라이나에 대한 재건지원과 주요 인프라 사업을 발굴하고, 인도적 지원 2억 달러를 연내 집행해 긴급한 수요에 대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WB와 유럽부흥개발은행(EBRD)의 우크라이나 지원기금에 각각 5000만 달러를 출연해 국제기구를 통한 지원도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최 부총리는 취임 이후 처음으로 일랑 고우드파잉 미주개발은행(IDB) 총재를 만나 다양한 분야에 걸쳐 한국과 미주개발은행 간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일랑 고우드파잉 IDB 총재는 중남미 지역 민간부문 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IDB 산하에 설립된 IDB Invest의 새로운 운영전략 이행 계획을 설명했다.

이에 대해 최 부총리는 적극 지지를 표명하면서 IDB Invest 증자(35억 달러 규모)에 한국 정부도 1억5000 달러 규모로 참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 부총리는 IDB 총재에 올해 7월 브라질에서 개최될 예정인 ‘제2차 한-중남미 혁신‧무역 포럼’이 한-중남미 기업 교류의 대표적인 플랫폼으로 발돋음 할 수 있도록 중남미 기업들의 적극적 참여를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

아울러 재능있고 열정적인 한국 청년들이 IDB에 더 많이 진출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