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피너티, 1주당 8750원에 락앤락 30% 공개매수…“한때는 5만원도 넘겼는데”

21

글로벌 사모펀드(PEF) 운용사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이하 어피너티)가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락앤락의 지분 30.33%를 공개매수 한다.

1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어피너티는 이날부터 다음 달 14일까지 27일간 락앤락 보통주 1314만112주(발행주식 총수의 30.33%)를 주당 8750원에 공개매수하기로 결정했다. 공개매수가는 전날 락앤락 종가(8180원)보다 6.7% 높은 가격으로 형성됐다.

어피너티는 잔여 지분을 모두 공개매수를 통해 취득하는 데 성공하면 즉시 상장폐지를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어피니티의 락앤락 지분율은 69.64%다. 어피너티는 2017년 락앤락의 경영권을 인수해 경영 개선을 시도했지만, 인수 이후에도 락앤락의 실적 부진이 이어지자 상장폐지 후 비상장사로 전환해 경영 체질 개선에 힘쓰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어퍼니티는 공개매수 응모율과 관계없이 응모된 주식 전부를 매수해 매수 대금은 현금으로 지급할 방침이다. 공개매수에 필요한 자금은 1149억7천598만 원이다. 공개매수 사무는 NH투자증권을 통해 볼 수 있다. 락앤락 주주는 NH투자증권 영업점, 홈페이지, 홈트레이딩시스템(HTS),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등을 이용하면 된다.

일각에서는 어피너티의 락앤락 공개매수가가 너무 낮아 공개매수 가격을 인상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락앤락의 기업가치를 드러내는 주가는 과거 1주당 최대 5만 원도 넘겼기 때문이다. 2017년까지만 해도 3만 원 선을 유지하던 락앤락 주가는 어퍼니티 인수 후 중국산 저가 제품들과의 경쟁력 악화로 주가 내리막길이 심화했다. 10년 전 락앤락을 매입해 장기보유하고 있던 주주들의 경우 공개매수가가 매입단가보다 턱없이 낮은 수준이다.

공개매수 정보가 시장에 미리 샜다는 의혹도 일고 있다. 전날 락앤락 주가는 직전일보다 11% 넘게 오르며 상승 마감했기 때문이다. 거래량 또한 직전일보다 11배 이상 올랐다. 이날 개장 직후 유가증권시장에서 락앤락은 전일보다 6.11%(500원) 오른 8680원에 거래 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