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한은 총재 “환율 변동성 과도…기준금리 인하는 아직”

34

fasd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CNBC 방송 화면 캡처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17일 원·달러 환율이 치솟는 것과 관련해 “시장 펀더멘털을 고려할 때 최근의 변동성은 다소 과도하다”고 평가했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 중인 이 총재는 이날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은 견해를 밝혔다.

이 총재는 “미국 달러화 강세뿐 아니라 중동의 지정학적 긴장이 환율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주변국(일본과 중국)의 엔화와 위안화 약세도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환율 변동성이 계속될 경우 우리는 시장 안정화 조치에 나설 준비가 돼 있으며 그렇게 할 충분한 수단을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미국의 기준금리 인하 전망에 대해서는 “시기가 지연될 수 있지만 올해 안에 언젠가는 금리를 인하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1년 반 전에 미국이 금리를 인상할 때와는 상황이 다르다”며 “금리 인하에 따른 충격도 1년 반 전처럼 크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총재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 전망과 관련해 “우리 금융통화위원회는 금리 인하 신호를 아직 보내지 않고 있다”며 “근원물가는 예상대로 둔화하고 있지만 소비자물가는 상당히 끈적끈적(Sticky)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물가가 목표 수준으로 수렴할 것으로 확신할 때까지 통화 긴축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