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환 “중동사태 국내 물가 부정적 영향 최소화”

24
김병환 '중동사태 국내 물가 부정적 영향 최소화'
김병환 기획재정부 차관이 16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동 사태 관계부처 합동 비상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재부

정부는 최근 중동 사태와 관련해 에너지・수출・공급망・물류 등 직접적 영향을 받을 수 있는 부문을 중심으로는 소관 부처별로 점검・대응체계를 강화해 밀도있는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특히 국내 물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도록 전반적인 물가관리 노력도 병행키로 했다.

김병환 기획재정부 1차관은 16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중동사태 관련 관계부처 합동 비상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며 이 같이 정부 대응기조를 강조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중동 사태 동향과 시장 영향을 점검하는 한편 대통령 주재 긴급 경제・안보회의와 부총리 주재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논의된 중동 사태의 국내영향 및 대응방향의 구체적인 후속조치에 대해 논의했다.

김 차관은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 이후 양측 간 추가적인 무력 충돌이 아직 없는 가운데, 현 시점까지 원유 수급과 수출입, 공급망 등에 대한 영향은 제한적”이라면서도 “여전히 군사적 긴장이 높은 만큼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점검・대응을 강화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중동은 지난해 기준 국내 원유의 72%, 가스의 32%를 공급하는 지역인 만큼, 국제 에너지가격 변동성이 심화될 가능성에 유의하면서 에너지 수급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과거 사례 등을 토대로 영향 분석과 대응에 만전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정부는 중동 사태 발발 직후 가동된 관계기관 합동 비상대응반을 통해서는 매일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금융・실물동향을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 특히 시장이 한국 경제 펀더멘털과 괴리돼 과도한 변동성을 보일 경우에는 즉각적이고 과감하게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