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상반기 수출붐업 코리아’ 개막…수출 1억6000만 달러 체결 예정

47

바이어 560여개사·국내기업 3000여개사 참여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전경.ⓒKOTRA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전경.ⓒKOTRA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무역협회가 공동주관하는 ‘2024 상반기 수출붐업 코리아’가 15~16일 양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지난해 10월 수출 플러스와 무역수지 흑자를 동시 달성한 이후 수출 우상향 모멘텀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산업부는 대규모 수출상담회를 통해 수출 붐업 분위기를 조성하고 역대 최대 수출 7000억 달러 달성을 위한 총력지원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수출붐업 코리아’는 2010년 첫 개최 이후 매번 1억 달러 이상의 성약 성과를 내온 국가 대표 종합 수출상담회이다. 특히 이번 행사는 기존에 KOTRA와 무역협회가 각각 개최해오던 수출상담회를 공동주관하여 시너지 효과를 배가했다.

상담회 기간에는 글로벌 1위 해상풍력 기업인 오스테드(덴마크), 미쓰비시 모터스(일본), 코스트코(미국) 등 세계 각지의 유력 바이어 560여개사가 방한해 서비스·ICT·소비재·소부장 등 다양한 분야의 우리 수출 유망기업 3000여개사와 이틀간 7000건 이상의 수출 상담을 쉬지 않고 진행한다.

그 결과 총 150여건, 약 1억6000만 달러 규모의 수출계약과 양해각서(MOU)가 체결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상담회에서는 투시형 미니냉장고의 코스트코 납품, 튀르키예로의 샌드위치 판넬 수출계약 등 다양한 성과가 발굴되고 있다.

이번 개막식에는 수출 7000억 달러 달성의 핵심인 수출 중소·중견기업 지원을 위해 안덕근 산업부 장관과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처음으로 함께 참석하였다.

양 장관은 향후 수출 중소기업 지원 강화를 위해 부처 간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히는 한편 함께 상담부스를 방문해 수출상담 현장을 참관하고 우리 수출기업의 성약에 힘을 보탰다.

한편 이번 상담회에서는 수출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다양한 연계사업들이 추진될 예정이다. 상담회에 참석한 주요 바이어를 대상으로 현장방문 프로그램을 별도로 운영하여 직접 제품 생산 과정을 참관할 수 있도록 했다.

폐막 이후 전국 각지의 지방자치단체 수출상담회에도 참여할 수 있도록 연계하여 지방 유망기업들과의 수출상담도 독려한다. 해외 바이어들이 국내 관광과 연계하여 한국문화를 체험하는 우리 기업과 제품의 이미지 제고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당일 현장에서는 원스톱수출수주지원단, 해외인증지원단, 무역협회 등 다양한 기관의 컨설팅부스를 설치하여 수출 목전의 애로를 집중적으로 해소할 계획이다.

유정열 KOTRA 사장은 “붐업코리아와 같은 초대형 수출상담회를 통해 수출 플러스 기조를 이어갈 수 있도록 전사적으로 총력을 다하는 중”이라며 “중소·중견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해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공고히 하고 유망한 해외파트너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수출 7천억 달러 달성에 적극적으로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