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산업부·코트라, 수출 7000억달러 달성 총력전

29
무역협회 사진연합뉴스
무역협회 [사진=연합뉴스]

한국무역협회(KITA)는 산업통상자원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KOTRA)와 함께 15일부터 오는 16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2024 수출 붐업 코리아’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수출 붐업 코리아’는 우리나라 양대 수출지원 기관인 무협과 코트라가 최초로 공동 개최하는 수출 상담회로, 정부의 올해 목표인 수출 7000억 달러 달성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상담회에는 글로벌 1위 해상풍력 기업인 덴마크 오스테드사, 일본 미쯔비시 자동차를 비롯한 △소재·부품·장비 △소비재 △인프라·에너지 △서비스·ICT △바이오‧의료 분야의 해외 바이어 548개사가 방한해 국내 기업 3000여개와 7000건에 달하는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한다.

협회는 B2B 수출 플랫폼 ‘트레이드코리아’ 홍보관을 운영하며 품목별 우수 상품 전시를 통한 내방 바이어 대상 수출마케팅과 국내 우수기업과 해외 바이어 간 1:1 온라인 수출 상담도 진행한다.

이 밖에도 △수출 초보기업 대상 마케팅 세미나 △이커머스 활용 소비재 수출 확대 방안 △서비스기업 수출 역량 강화교육 등 다양한 부대사업을 통해 수출 기반 확대와 기업 애로 해소를 지원한다.

행사장에는 해외 바이어들이 주목할 만한 170여개 혁신제품을 전시하는 ‘미니 쇼케이스’도 마련된다. 쇼케이스에는 △국내 디지털 치료제 최초로 미국 FDA 승인을 받은 편두통 전자약 △사람 손과 유사한 동작 감지기를 탑재한 협동로봇 △동영상 생성형 AI솔루션 △확장현실 편집 소프트웨어 △스마트팜 수직농장 등이 전시된다.

또 초청 바이어를 대상으로 하는 한식 체험 공간을 마련해 해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냉동 김밥, 로봇 조리 삼겹살, 로봇 추출 커피 시식 등 체험형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윤진식 무역협회장은 “이번 행사는 코트라와 협업해 최초로 개최한 대규모 수출상담회”라며 “수출 7000억 달러 달성을 위해 양대 기관이 합심해 대내적으로는 우리 기업들의 수출을 밀착 지원하는 한편, 대외적으로는 불확실한 통상 환경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개막식에는 부처 간 중소기업 수출 지원 협력 강화를 위해 안덕근 산업부 장관, 오영주 중기부 장관이 함께 참석했다. 이들은 상담회 부스를 방문해 우리 수출기업의 수출상담 현장을 참관하고 격려하며 수출총력 지원에 나섰다.

안 장관은 “이번 붐업 수출 상담회를 계기로 1억1600만 달러 규모의 수출계약과 MOU 체결이 사전 합의됐으며, 현장 및 후속 계약까지 더하면 1억5000 달러 이상의 비즈니스 성과가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우리 기업의 수출 지원을 위해 역대 최대 규모 무역금융 360조원, 수출 마케팅 예산 1조원 등 민관이 협력해 수출 총력전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