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금리·경제 정책 불확실성…실적株 빛난다

25

외인 이달 삼전 3조 순매수…현대차·SK하닉도

금리 인하 기대감 후퇴에 정책 불확실성 증대

펀더멘털 견조-실적 개선 예상 대형주 수급 몰려

삼성전자 평택공장 내부 생산라인(위쪽)과 현대차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에서 아이오닉5 기반 레벨4 자율주행 자동차 로보택시가 생산되고 있는 모습.ⓒ각 사 삼성전자 평택공장 내부 생산라인(위쪽)과 현대차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에서 아이오닉5 기반 레벨4 자율주행 자동차 로보택시가 생산되고 있는 모습.ⓒ각 사

금리 인하 기대감이 후퇴하고 4·10 총선 결과에 따라 정책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외국인 투자자들의 수급이 실적주에 쏠리고 있다. 당분간 시장 혼란이 예상되는 가운데 실적 개선이 예상되는 견조한 대형주 위주로 외국인들의 매수세가 집중되고 있는 양상이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들어 지난 12일(4.1~12)까지 외국인들이 국내 증시에서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삼성전자로 이 기간 순매수 규모는 3조49억원에 달한다.

이외에도 현대차(2573억원), 삼성전자우(1673억원), SK하이닉스(1485억원), 현대로템(1423억원), HD현대일렉트릭(748억원), 삼성전기(542억원) 등이 줄줄이 외국인 순매수 상위 10위권 내에 포함됐다.

이들 종목은 올해 1분기 실적 시즌을 맞아 호실적을 발표했거나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시장 상승 탄력이 둔화된 상황에서 기초 체력이 탄탄하고 실적 성장세가 기대되는 종목들에 외국인 수급이 몰린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금리 인하 시점이 불투명해졌고 22대 총선에서 여권 참패로 정부의 경제 정책 동력이 약해지는 등 불확실한 투자 여건이 이어지고 있어서다.

지난 10일 총선 이후 최근 2거래일 동안에도 외국인들은 삼성전자(6276억원)와 현대차(1713억원), SK하이닉스(1672억원), 삼성전자우(474억원)를 투자 바구니에 담았다. 이 기간 외국인 순매수 종목 1~4위로 대형 실적주들이 믿을 만한 투자처로 부각된 것이다.

먼저 삼성전자가 지난 5일 메모리 업황 개선으로 시장 기대를 웃도는 ‘깜짝 실적’을 내면서 외국인의 투자심리를 자극했다. 삼성전자의 올해 1분기 잠정 영업이익은 6조6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931.25% 급증했다.

올해 삼성전자를 바라보는 증권사들의 실적 전망도 밝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12일 기준 삼성전자의 연간 영업이익 컨센서스(전망치 평균)는 37조576억원으로 전년(6조5670억원) 대비 464.30%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와 함께 국내 반도체 양대산맥인 SK하이닉스도 작년 7조7303억원의 영업손실을 냈지만 올해 영업이익은 13조6743억원이 전망된다. 1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1조6398억원이다.

ⓒ픽사베이 ⓒ픽사베이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낸 현대차·기아도 양호한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증권사들은 현대차의 1분기 영업이익을 3조5907억원, 기아는 2조7600억원으로 추산하고 있는데 이는 전년 동기와 비슷한 수준이다. 연간 영업이익 전망치 역시 현대차 14조4846억원, 기아 11조2815억원으로 전년과 비슷한 규모다.

현대로템과 HD현대일렉트릭, 삼성전기도 올해 1분기 실적 회복이 예상되는 종목들이다.


방산주인 현대로템은 대규모 수출 계약, 전력산업주 HD현대일렉트릭은 인공지능(AI) 데이터센터의 소비량 증가에 따른 전력기기 호황으로 주목받고 있다. 삼성전기도 삼성전자의 첫 AI 스마트폰 갤럭시S24 판매 호조로 인한 수혜가 관측된다.

증권사들이 추정한 1분기 영업이익은 현대로템 508억원, HD현대일렉트릭 833억원으로 전년 대비 약 60~80%가량 급증한 수준이다.

연간 영업이익도 현대로템 3000억원, HD현대일렉트릭 4451억원으로 전년보다 약 40% 늘어난 수준으로 추정된다. 삼성전기는 1분기 영업이익 1689억원, 연간 영업이익 8334억원으로 20~30%대 증가가 예상된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반도체는 실적 개선과 이익 전망이 호재로 작용했고 경기방어 성향의 업종도 외국인들의 선택지에 포함됐다”며 “거시 경제가 불안한 환경에선 돈의 힘과 기업의 기초체력에 더 의존하는 것이 흔들림을 피할 수 있는 방안”이라고 분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