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증시도 고품질 발전”…2035년 포용적 자본시장 구축

25
中 '증시도 고품질 발전'…2035년 포용적 자본시장 구축
투자자들이 상하이 주식시장에서 증시 현황을 바라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이 상장과 퇴출 요건을 강화하는 내용의 증시 부양책을 12일 내놨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이 이날 발표한 증시 가이드라인 초안에는 감독 강화 및 위험 대비를 통해 자본시장의 ‘고품질 발전’을 추구한다는 목표가 담겼다. 고품질 발전은 급속한 발전 대신 질적 성장을 추구한다는 취지를 담고 있으며, 그동안 신(新) 산업 분야 목표로 설정됐지만 앞으로는 자본시장에도 적용하는 것이다.

가이드라인은 총 9개 부분으로 구성됐다. 또 앞으로 5년간 자본시장의 질적 발전을 위한 전체적인 틀을 만들고, 2035년이면 경쟁적이면서도 포용적인 자본시장이 구축되도록 하겠다는 구체적인 시간표도 제시됐다. 국무원의 증시에 대한 가이드라인 발표는 2004년과 2014년 이후 이번이 세번째다. 중국 증시가 강세장에 돌입하기 직전인 시기다.

국무원의 가이드라인 발표 후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CSRC·증감회) 역시 상장 때 기업의 영업이익 및 순이익 요건을 높인다는 계획을 내놨다. 또 기업공개(IPO) 심사 중인 기업과 관련 중개 기관에 대한 현장 점검도 확대한다. 회계 부정을 저지른 기업을 퇴출하는 내용의 새로운 상장 폐지 규정도 공개됐다.

이번 조치는 우칭 증감회 주석이 증시 안정이라는 특명을 받고 취임한 지 약 두 달 만에 나왔다. 중국은 지난 2월 중국 증시가 5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지자 투자자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