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신평 “저축銀, 부동산 PF 손실 최대 5조 추정”

24

토지가액 비중 높은 사업장 위험도↑

증권사 손실 추정액도 최대 1조9000억

저축은행 부동산PF 시나리오별 예상 손실. ⓒ나이스신용평가 저축은행 부동산PF 시나리오별 예상 손실. ⓒ나이스신용평가

저축은행의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추가 손실 추정액이 최대 5조원에 달할 수 있다는 분석이 등장했다. 이에 적립할 대손총당금만 3조원에 달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김한울 나이스신용평가 금융평가본부 책임연구원은 12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부동산 PF 손실인식 현황과 추가손실 전망’ 세미나에서 국내 저축은행을 대상으로 시나리오 테스트를 진행해 본 결과, 최소 2조6000억원에서 최대 4조8000억원의 추가 손실이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번 분석은 SBI저축은행과 한국투자저축은행 등 총 16개사에 대한충당금 적립률과 예상손실률 조사를 바탕으로 국내 79개 저축은행의 부동산 PF 추가 손실 규모를 추정한 것이다.

부동산PF 추가 손실률은 본PF의 경우 2.7~7.6%, 브릿지론의 경우 5.9~19.7%로 예상됐다.

추가 손실 추정치는 지난해 업권 전체 부동산PF 대손충당금을 상회하는 규모로 1조~3조3000억원의 충당금을 추가 적립해야 할 것으로 분석됐다.

김 연구원은 “부동산PF에서 약한 고리는 중순위 이하로 취급돼 높은 담보인정비율(LTV)를 부담하는 사업장”이라며 “특히 부동산시장 호황기에 취급돼 토지가액 비중이 높은 사업장에서의 위험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와 같이 고위험 부동산PF 비중이 높은 저축은행에는 보다 적극적인 충당금 적립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증권사 자본 규모별 본PF 및 브릿지론 비중. ⓒ나이스신용평가 증권사 자본 규모별 본PF 및 브릿지론 비중. ⓒ나이스신용평가

증권사의 국내 부동산 PF 관련 손실도 최소 1조1000억에서 1조9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됐다.

추가손실 규모는 자본 규모가 작을 수로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 초대형사는 3000억~6000억원, 대형사는 6000억~1조원, 중소형사는 2000억~3000억 추가 손실이 각각 발생할 것으로 추정됐다.

나신평이 분류한 초대형사는 미래·NH투자·한국투자·삼성·KB·하나·메리츠·신한투자증권 등 8곳이고 대형사는 키움·대신·한화·유안타·교보·신영·현대차·하이투자·IBK투자·BNK투자증권 등 10곳이다. 중소형사는 유진투자·이베스트투자·DB투자·다올투자·부국·SK·한양증권 등 7곳이다.

국내 PF 포트폴리오 질적 수준이 자본규모 별 추가손실 규모 차이의 원인으로 지목됐다.


초대형사의 경우 본 PF의 비중이 78%, 브릿지론은 22%에 불과했으나 대형사는 본PF 비중이 70%, 브릿지론이 30%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중소형사의 경우, 본 PF 비중이 65%였고 브릿지론은 35%에 달했다.

이예리 나이스신용평가 책임연구원은 “지난 몇 년 간의 이익 누적 등으로 증권사의 자기자본 확대됐고 대손충당금과 준비금도 적극 적립됐다”면서도 “부동산 외의 사업 부문에서 창출하는 이익이 많은 초대형 증권사가 아니면 수익성 하방압력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