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총재 “물가 불확실성 여전히 높아…긴축 기조 유지”

27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한국은행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한국은행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12일 “근원물가 상승률이 둔화 추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지만, 소비자물가 전망의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라며 “현재의 긴축 기조를 유지하면서 물가 흐름을 점검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이날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가 연 3.50%인 기준금리를 동결한 이후 진행된 기자간담회 모두발언에서 “금통위원들이 지금 가장 고민하고 중점을 두고 있는 점은 물가상승률이 목표 수준으로 수렴할 것으로 언제 확신할 수 있을지에 대한 것”이라며 “이러한 확신이 들 때까지는 현재의 긴축 기조를 충분히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3.1%로, 두 달 연속 3%대를 기록했다. 지난 1월(2.8%) 반년 만에 2%대에 진입한 이후 농산물 가격과 국제 유가 상승 등의 영향에 반등했다.

이 총재는 “근원물가 상승률은 지난 2월 전망 경로에 부합하는 둔화 추세를 지속하면서 올해 말에는 2% 수준으로 낮아질 것”이라며 “반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점차 낮아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중동 지역 지정학적 리스크의 전개 양상과 국제 유가 움직임, 농산물 가격 추이 등과 관련한 전망의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이라고 봤다.

이어 “앞으로 입수되는 데이터를 토대로 우리가 지금 보고 있는 물가와 성장률 전망이 어떻게 변하는지를 5월 경제전망 등을 통해 계속 점검하면서 통화정책 운용 방향을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