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올證 “美 금리인하 7월 시작, 연내 2회 전망”

20

“물가 3% 초중반 및 2%대 진입 시기 지연”

서울 여의도 다올투자증권 사옥 전경.ⓒ다올투자증권 서울 여의도 다올투자증권 사옥 전경.ⓒ다올투자증권

올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하가 7월에 시작돼 연내 2회 인하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허정인 다올투자증권 연구원은 12일 발간한 보고서를 통해 “당사의 연준 정책 전망을 수정한다”면서 “기존에는 6월 첫 인하를 시작해 연내 3회 인하를 예상했으나(기존 5.5%-연말 4.75%), 이를 7월 시작 및 연내 2회 인하로 변경한다(연말 5%)”고 밝혔다.

이는 예상했던 것보다 더 우호적인 미국 기초체력 여건과 물가의 2%대 진입 시기 지연 등을 반영한 것이다.

그는 “실업률 저점 기록에 의미가 있다기보다는 기업이 완전고용 도달까지 채용을 유지해온 기간에 방점을 둘 필요가 있다”면서 “예상보다 오랜 기간 완전고용과 유사한 고용 여건이 지속될 가능성이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올투자증권에 따르면 과거에는 고용이 포화상태(완전고용 상태, 실업률 4% 내외를 완전고용 영역으로 추정)에 도달하면 약 1년 정도의 시차를 두고 경기침체가 발생, 실업률이 급증하는 경향을 경험적으로 반복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지난 2022년 1월 실업률 4%를 기록한 뒤 포화상태의 고용이 약 2년간 지속 중이다. 이는 이익이 유지되고 있기 때문이고 이익이 유지되는 이유는 산업의 패러다임이 바뀐 영향이라는 게 허 연구원의 설명이다.

그는 “최근 고용시장에 이민자 진입이 증가했는데 이는 고용의 미스매치 해소와 인건비 감소, 기업의 비용지출 감소를 유발한다”며 “안정적인 고용 형태를 더 오래도록 지속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이와 함께 물가는 3% 초중반 진입 및 2%대 진입 시기 지연을 예상했다.

허 연구원은 “서비스 품목의 하향 안정이 지연되고 있는데 일부 품목에서 이연 효과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또한 고용을 바탕으로 서비스 물가 하향 안정 속도의 지연이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