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남구 신정동, 정비사업으로 대단지 아파트 공급

52
롯데건설과 SK에코플랜트는 이달 말 울산 월평초등학교 남측 일대를 재개발하는 남구 B-08구역을 ‘라엘에스’라는 이름으로 분양한다. 이 단지는 2033가구 규모의 대단지다.ⓒ롯데건설·SK에코플랜트 롯데건설과 SK에코플랜트는 이달 말 울산 월평초등학교 남측 일대를 재개발하는 남구 B-08구역을 ‘라엘에스’라는 이름으로 분양한다. 이 단지는 2033가구 규모의 대단지다.ⓒ롯데건설·SK에코플랜트

울산 남구 신정동이 대규모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을 통해 대단지 아파트촌으로 변모하고 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신정동 7개 정비사업 구역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큰 남구 B-08구역이 선두주자로 이달 일반분양에 나서며 남구 새로운 주거 벨트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다.

롯데건설과 SK에코플랜트는 이달 말 울산 월평초등학교 남측 일대를 재개발하는 남구 B-08구역을 ‘라엘에스’라는 이름으로 분양한다. 이 단지는 2033가구 규모의 대단지다.

단지 내에는 실내수영장 등 차별화된 커뮤니티 시설을 조성하고 가구당 1.75대의 넉넉한 주차공간을 적용한다.

이 아파트 북동쪽의 남구 B-07구역도 최근 울산시 건축주택공동위원회 통합 심의를 통과해 남구의 사업계획 승인 및 착공을 앞두고 있다. HDC현대산업개발이 시공하는 남구 B-07구역은 1304가구로 조성된다.

이와 함께 현재 남구 B-01구역(1400여가구), 남구 B-02구역(460여가구)은 조합설립추진위 단계이며 남구 B-04구역(1400여가구)은 구역지정을 추진 중이다. 남구 B-14구역 남측 동산 재건축(1500여가구)도 구역지정 단계다.

분양 업계 관계자는 “남구 정비사업이 완료되면 총 8000여 가구의 아파트가 들어서게 된다”며 “신정동은 옥동과 더불어 인프라가 풍부하고 새 아파트 효과로 신흥 주거단지로 부각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