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오리’ 된 후분양 아파트… 계약자 모시기 ‘진땀’

37

분양 마감 못한 수도권 주요 후분양 아파트 등

아파트 하자·부실시공 문제에 따른 대안으로 한때 인기를 끌던 후분양 아파트가 요즘 시장에서 외면받고 있다. 입주가 시작됐는데도 물량을 소진하지 못해 ‘악성 미분양’ 단지로 전락한 곳도 적지 않다. 선분양 아파트 대비 비싼 분양가와 촉박한 잔금 납부 기한, 고금리 장기화에 따른 수요 심리 위축이 맞물린 결과로 해석된다.

9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서울 동작구 일대에 들어서는 ‘상도 푸르지오 클라베뉴'(771가구)는 지난 3일 잔여가구 68가구에 대한 네 번째 무순위 청약 공고를 올렸다.

이 단지는 작년 9월 초 401가구를 대상으로 진행한 1순위 청약에서 5626명의 신청자를 받아 평균 1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하지만 전용면적 84㎡형 최고 기준 분양가가 인근 시세보다 높은 약 14억원으로 책정되면서 계약 부진을 겪었다. 지난달 입주가 시작됐는데도 아직까지 물량을 털어내지 못하면서 악성 미분양 단지가 됐다.

후분양은 정비사업 조합이나 시행사 등 사업 주체가 자체 자금을 들여 아파트 공사에 나선 뒤 공정의 60~80% 이상 진행된 시점에 분양하는 방식을 말한다. 선분양에 비해 입주가 빠르고 수요자가 직접 공정 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이에 아파트 하자·부실시공 이슈가 속출할 때 큰 관심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공사 과정에서 발생한 사업 주체의 금융비용 부담이 분양가에 반영되고, 입주까지의 기간이 짧아 수분양자(분양 계약자)가 잔금 납부 등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게 단점으로 꼽힌다.

상도 푸르지오 클라베뉴 단지 모형도
서울 동작구에 들어서는 ‘상도 푸르지오 클라베뉴’ 견본주택을 찾은 예비 청약자들이 단지 모형도를 살펴보고 있다./전원준 기자

이 때문에 잔여 가구 모집에 어려움을 겪는 후분양 단지들이 많아졌다. 오는 6월 준공을 앞둔 경기 김포시 ‘고촌센트럴자이'(1297가구)는 전용 63㎡형 79가구를 제외한 나머지 물량을 대상으로 선착순 계약을 진행하고 있다.

오는 12월 입주 예정인 경기 광명시 광명2구역 ‘트리우스 광명'(3344가구) 역시 최근 52가구에 대한 3회차 무순위 청약 공고를 올렸다.

서울에선 구로구 ‘호반써밋 개봉'(317가구·12월 준공)이 계약자 모시기에 진땀을 빼고 있다. 올해 1월까지 세 차례의 무순위 청약을 진행했지만 아직까지 선착순 계약을 받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이 지속될 경우 전국 악성 미분양 물량 증가세가 더욱 가팔라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2월 말 기준 전국 준공 후 미분양 주택은 1만1867가구로, 7개월째 늘고 있다. 고금리 기조 장기화 여파로 청약자들의 주택 구매 여력이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는 점도 악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임재만 세종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사업 주체가 부동산 시장 활황 때 더 높은 가격에도 팔릴 것이란 기대감에 후분양을 선택했다가 고금리 등으로 인한 주택시장 침체에 역풍을 맞은 모양새”라며 “사업성이 떨어지는 일부 단지의 경우 끝내 악성 미분양으로 전환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