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달러 또 왔다…원·달러 환율, 1352.1원 연고점 경신

18
달러 강세가 이어지는 2일 서울 중구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화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달러 강세가 이어지는 2일 서울 중구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화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원·달러 환율이 2일 추가 상승해 1350원대로 올라서 연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의 제조업 경기가 확장세를 보이면서 금리인하 기대는 줄어들고 달러는 강세를 보였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미국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보다 2.7원 오른 1352.1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해 11월 1일(1357.3원)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환율은 전날보다 5.3원 오른 1354.7원으로 개장해 장 초반 1355.9원까지 올랐다가 오후 들어 1350원 초반대까지 밀렸다.

간밤 미국의 3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시장 예상치를 상회한 것으로 나타나 미국 기준금리 조기 인하에 대한 기대가 줄고 위험자산 선호 심리도 둔화했다. 이에 따라 미국 증시는 약세를, 글로벌 달러가 강세를 각각 나타냈다.

다만, 고점 인식에 따른 수입업체 매도 물량이 나오면서 환율 상승 폭이 제한된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주 발표될 미국의 고용지표 등에 대한 경계 심리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제조업 체감지표로 미 연방준비위원회(연준) 금리 인하 시기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지고 국채 금리가 상승하면서 원·달러 환율이 강세”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