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황] 코스피, 외인 러브콜·반도체 강세에도 2740선 유지

24

장중 상승 폭 줄인 끝에 ‘강보합’ 마감

코스닥, 외인·기관 ‘동반 사자’에 오름세

환율, 종가 기준 4개월만 최고치…1349.4원

1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코스닥지수, 원·달러 환율 종가 등이 표시돼 있다. ⓒ뉴시스 1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코스닥지수, 원·달러 환율 종가 등이 표시돼 있다. ⓒ뉴시스

코스피가 외국인·기관 투자자의 강한 매수세와 3월 반도체 수출 실적 호조에 힘입어 소폭 상승했지만 2740선에서 정체기를 보인 채 마감했다.

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23포인트(0.04%) 오른 2747.86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지수는 19.61포인트(0.71%) 오른 2766.24로 출발해 2769.87까지 상승했지만 장중 상승 폭을 점차 줄였다. 코스피지수는 지난달 28일부터 이날까지 3거래일째 2740선에서 장을 마치고 있다.

투자 주체별로 보면 개인이 3171억원 순매도하며 지수 하락을 유도한 반면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697억원, 244억원을 순매수해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특히 외국인은 지난달 26일부터 5거래일 연속 ‘사자’ 행보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은 대부분 하락했다. 삼성전자(-0.49%)를 비롯해 삼성바이오로직스(-1.81%)·현대차(-2.36%)·기아(-1.36%)·셀트리온(-1.62%)·POSCO홀딩스(-0.95%) 등이 내림세를 보였다.

종목별로는 반도체주가 일제히 강세를 보였다. 삼성전자가 비록 하락 마감했지만 반도체주 열풍 속 국내 반도체 대장주로 꼽히는 SK하이닉스와 나란히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반도체주의 강세는 이날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3월 수출입 동향’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반도체 수출액은 117억달러로 지난 2022년 3월(131억달러) 이후 24개월 만에 최대치를 갈아치웠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최근 한 달간 시가총액 비중이 큰 반도체 업종 주가가 선전하면서 지난달 코스피가 4%가량 상승한 가운데 반도체에 대한 관심이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환 NH투자증권 연구원 역시 “주식시장의 관심사가 물가와 밸류업에서 실적으로 전환되고 있다”며 “반도체 실적 턴어라운드를 필두로 1분기 어닝시즌에 대한 긍정적 기대감이 커지고 있어 주식시장의 상승 동력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코스피와 함께 코스닥지수도 기관과 외국인의 ‘동반 매수’에 상승 마감했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6.95포인트(0.77%) 오른 912.45에 장을 마감했다.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12포인트(0.45%) 오른 909.62에 개장해 907.48~920.05 사이에서 움직였다.


투자 주체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671억원, 554억원어치를 사들였고 개인이 997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종목 중에서는 에코프로(0.16%)·엔켐(9.03%)·리노공업(4.89%)·삼천당제약(0.07%) 등이 오른 반면 에코프로비엠(-1.28%)·HLB(-0.76%)·알테오젠(-5.62%)·HPSP(-3.01%) 등은 내렸다.

환율은 종가 기준으로 4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채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2.2원 오른 1349.4원으로 마쳤다. 이는 지난해 11월 1일(1357.3원)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3.2원 내린 1344원에 출발했지만 오후 중 상승 전환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