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저축은행 부실채권 2조7000억…부동산 대출 연체율 2.6배↑

25

고금리에 돈 못 갚는 차주 늘어

PF 시장 위축으로 리스크 확대

저축은행 이미지. ⓒ 연합뉴스 저축은행 이미지. ⓒ 연합뉴스

국내 5대 저축은행이 떠안고 있는 부실채권 규모가 한 해 동안에만 6000억원 넘게 불어나며 2조7000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금리 장기화로 차주들의 대출 상환 능력이 악화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시장 위축으로 부동산 관련 대출 연체율도 3배 가까이 치솟았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SBI·OK·한국투자·웰컴·애큐온 등 자산 규모 상위 5대 저축은행의 고정이하여신 규모는 지난해 말 기준 2조7297억원으로 전년 말보다 30.36%(6357억원) 늘었다. 이에 따른 고정이하신비율은 지난해 말 기준 6.72%로 같은 기간 2.01%포인트(p) 상승했다.

고정이하여신은 석 달 이상 연체된 부실채권이다. 대표적 건전성 지표 중 하나로 수치가 낮을 수록 부실채권 비중이 낮다. 은행입장에서는 사실상 ‘떼인 돈’이다.

저축은행별로는 ▲OK저축은행 9139억원 ▲SBI저축은행 7239억원 ▲한국투자저축은행 4086억원 ▲웰컴저축은행 3792억원 ▲애큐온저축은행 3041억원으로 집계됐다. OK저축은행을 제외하고는 나머지 4곳의 고정이하여신이 눈에 띄게 늘었다.

고정이하여신 비율을 살펴보면, SBI저축은행은 5.92%로 전년(2.65%) 대비 3.27%p 급등했다. 한국투자저축은행은 2.55%에서 5.91%로, 웰컴저축은행은 6.25%에서 7.77%로 뛰었다. 애큐온저축은행은 3.95%에서 6.74%까지 올랐다. 반면 OK저축은행은 7.95%에서 7.56%로 소폭 개선됐다.

전체 업권으로 확대하면 고정이하여신 비율이 10%를 초과한 곳은 21곳으로 집계됐다. 2022년에는 4곳에 불과했다. 전체 업권의 고정이하여신 비율은 지난해 말 7.7%로 전년 대비 3.6%포인트 증가했다.

ⓒ 데일리안 이호연 기자 ⓒ 데일리안 이호연 기자

부동산시장 불황으로 부동산 대출(PF·건설업 포함) 연체율도 가파르게 올랐다. 5대 저축은행의 부동산 대출 연체액은 6841억원으로 지난해 보다 157.47%(4184억원) 불어났다. 연체율은 6.47%로 1년 전보다 4.01%p 치솟았다.

은행별로는 웰컴저축은행의 부동산 대출 연체율이 1.04%에서 8.62%까지 뛰었다. 애큐온 저축은행도 1.72%에서 7.11%로 증가했다. 이 외 OK저축은행은 4.87%에서 8.35%, 한국투자저축은행이 1.97%에서 5.33%까지 올랏다.

페퍼·다올·신한·상상인·OSB까지 포함한 자산규모 상위 10대 은행으로 넓히면 부동산 대출 연체율은 8.2%까지 오른다. 1년 전 2.2%에서 4배나 증가한 수치다. 이중 상상인저축은행의 연체율은 14.5%, OSB저축은행과 페퍼저축은행은 각각 12.4%를 차지했다.

부동산 연체율이 늘어나는 등 저축은행들이 부실에 대비해 충당금을 대규모로 쌓으며 실적도 악화됐다. 지난해 전체 저축은행 79곳 중 절반이 넘는 41곳이 적자를 기록했으며, 총 5559억원 순손실을 냈다. 같은 기간 5대 저축은행의 당기순이익은 1311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5669억원(81.2%) 감소했다.

업계는 상반기까지 연체율 오름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금융당국과 저축은행중앙회는 업계 연체율 관리를 위해 PF경·공매를 활성화하는 내용의 개정 표준규정을 이날부터 시행한다. 6개월 이상 연체된 PF 대출은 3개월마다 경·공매를 해야 한다.


금융감독원은 이달 중 저축은행을 상대로 현장검사도 나선다. 저축은행 업계 연체율이 급등한 만큼, 연체 채권 관리 및 부실 PF 사업장의 경·공매 현황 등을 들여다볼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