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中 상하이 증시 1%↑…홍콩ㆍ인도ㆍ싱가포르는 휴장

57

29일 아시아 증시는 한국과 중국ㆍ일본만 개장했다. 1%대 상승세를 보인 중국 상하이 지수는 은행주가 힘을 보탰다. 일본 증시도 회계연도를 앞두고 강보합세로 마감했다. 홍콩과 인도ㆍ싱가포르 증시는 휴장했다.

이날 마켓워치와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닛케이 225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01.37포인트(+0.50%) 오른 4만0369.44로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토픽스도 상승했다. 전일 대비 17.81포인트(+0.65%) 오른 2768.62로 폐장했다. 상승 폭은 닛케이보다 컸다.

중국 상하이 증시는 1%대 상승세를 보였다. 전 거래일 대비 30.50포인트(+1.01%) 오른 3041.17로 거래를 종료했다.

대만 가권지수는 상승 개장한 직후 오름세를 꾸준히 이어갔다. 종가는 147.90포인트(+0.73%) 오른 2만0294.45였다. 홍콩과 인도ㆍ싱가포르 증시는 휴장했다.

이날 아시아 증시에서는 일본 재정부의 외환시장 개입 가능성과 중국 은행주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먼저 스즈키 순이치 일본 재무장관은 최근 엔화 하락과 관련해 “투기적 움직임이 있다”고 언론을 통해 공개했다. 이는 당국이 과도한 통화 하락을 해결하기 위해 시장에 개입할 수 있다는 신호로 풀이된다.

로이터통신은 “일본 중앙은행과 재무성은 엔화의 등락보다 속도를 주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본토 증시는 은행주가 상승세를 주도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그동안 꾸준한 재무 실적을 발표한 국영 은행의 실적 상승과 주요 은행의 상승세가 지수 상승에 역할을 했다”고 보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