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證 “신흥국 매수엔 ETF…대세 EMXC 주목해야”

31

미·중 갈등 속 중국 제외한 신흥국 테마 급성장

개인·기관 수요 지속…순자산총액만 17조원

장기적 측면서 ‘수익률 우상향’ 가능성↑

ⓒ하이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이 신흥국 매수를 고려할 경우 상장지수펀드(ETF)가 효과적인 수단이라고 조언했다.

박윤철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29일 보고서를 통해 “지난 2021년 이후 미·중 갈등 속 중국을 제외한 신흥국 테마(EMXC) ETF가 가파르게 성장했다”며 “하나의 대표 자산군으로 자리잡은 신흥국 ETF에는 매수 자금이 꾸준히 유입되고 있다”고 말했다.

개인 투자자뿐 아니라 기관의 수요도 자산배분 관점에서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개별 국가 혹은 개별 국가의 주식을 따로 매수하는 과정이 번거롭기에 비교적 투자가 간편한 ETF에 투심이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EMXC ETF의 순자산총액(AUM)은 현재 약 127억달러(한화 약 17조1450억원)에 육박한 상태다. 지난 2021년부터 자금이 유입되기 시작했고 1년 뒤인 2022년 들어서는 자금 유입의 각도가 더욱 가파르게 변했다.

특히 지난 2022년 10월 7일 이후 단 한 차례의 자금 유출 없이 자금이 유입됐을 정도로 무서운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 같은 자금 유입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수익률의 장기 우상향에 대한 믿음이 바탕이 되어야 하는 데 그 배경에는 미·중 갈등이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박 연구원은 “중국의 내수 부진과 함께 미·중 갈등 속 공급망 재편이 이뤄지는 과정에서 주가 차별화가 심화되기 시작했다”며 “장기적으로 이런 트렌드가 지속될 것이란 믿음이 EMXC 성장을 촉진시킨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신흥국 매수를 고려하는 투자자라면 EMXC ETF에 주목하라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중국 내 부양기조로 지수가 저점에서 반등하고 있지만 자금 흐름을 고려하면 장기적으로 공급망 재편의 피해를 볼 것이란 생각은 굳건한 상황”이라며 의견을 뒷받침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