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식품 물가안정 나선다…”애호박 1000원대”

17

홈플러스, ‘긴급 물가안정 프로젝트’ (1)
모델들이 28일 서울 등촌동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 강서점에서 ‘긴급 물가안정 프로젝트’와 ‘앵콜! 홈플런’ 주요 할인 상품을 소개하고 있다.

최근 정부가 대형마트에 장바구니 물가안정을 위해 노력해달라는 당부에 화답하듯 대형마트들이 주요 신선·가공식품 상품 할인에 나섰다.

이마트는 지난 2월부터 신 가격정책으로 내세운 ‘가격파격 선언’에 더해 한달간 필수 먹거리 10대 상품을 압도적 가격에 판매하며 고객의 체감 혜택을 강화하겠다고 28일 밝혔다.

이마트는 오렌지, 바나나, 오징어, 고등어, 조미김, 한우 국거리·불고기, 밀가루 등 10개 상품을 29일부터 5월 2일까지 최저가 수준으로 판매한다. 같은 기간 진행되는 4월 ‘가격파격 선언’ 43개 상품에도 애호박, 두부, 설탕, 우유, 식용유, 즉석밥 등 필수 먹거리가 대거 포함돼 있다.

시세가 많이 오른 국산 과일을 대체하기 위해 오렌지와 바나나 가격은 종전 행사 가격보다 10%가량 낮췄다. 정부의 농산물 품목별 납품단가 지원과 수입과일 할당관세 적용을 기반으로 해외산지 발굴과 컨테이너 단위의 대량 매입, 자체 가격 투자를 통해 수입과일 가격을 최대한 낮췄다.

‘金채소’라 불리는 애호박은 경남 진주 지역의 농가와 새롭게 계약을 맺어 평시 판매 물량의 2배인 200만개를 확보해 한달 내내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한우 냉장 국거리와 불고기는 농림축산식품부, 전국한우협회,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와 공동 기획해 연중 최대 물량인 120톤을 확보했다.

한 달 단위로 40여개 상품을 상시 최저가 수준으로 판매하는 ‘가격파격 선언’은 4월에는 ‘인기먹거리-채소-가공식품’으로 구성한 3대 대표 상품으로 ‘LA갈비-애호박-토스트용 식빵’을 선정했다.

미국산 LA갈비는 1.5㎏ 한팩을 정상가 대비 23% 할인해 가격을 낮췄고, 토스트용 식빵도 한 장당 약 100원 수준으로 협력사와 사전 기획을 통해 10만개 물량을 준비했다.

황운기 이마트 상품본부장은 “이마트만의 유통 노하우와 자체 가격 투자로 본업 경쟁력을 강화해 물가 안정에 기여하고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혜택을 늘려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홈플러스는 오는 4월 3일까지 밥상 물가에 영향을 끼치는 주요 신선식품을 파격적인 가격으로 제공하는 ‘긴급 물가안정 프로젝트’와 창립 27주년 단독 슈퍼세일 ‘홈플런’ 당시 고객들이 보여준 성원에 대한 감사의 의미를 담아 ‘앵콜, 홈플런’을 진행한다.

우선 각종 과일, 채소, 육류, 생선 등 신선식품을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마련했다. ’12브릭스 유명산지 부사사과’와 ‘단단 파프리카’는 마트에서 30% 할인가에 판매하며, ‘지리산 설향딸기’와 ‘새벽딸기’ ‘제주 은갈치’ ‘동태’ ‘행복대란’ 등은 31일까지 저렴한 가격에 선보인다.

마이홈플러스 멤버십 회원을 대상으로 ‘농협안심한우 전품목’을 최대 50% 할인가에 판매하며, 30일과 31일에는 캐나다사 ‘보리먹고 자란 돼지’ 목심을 50%, 삼겹살을 40% 할인해 제공한다.

28일과 29일에는 ‘국내산 애호박’을, 29일과 30일에는 ‘새벽수확 양상추’를 1000원대에 선보인다.

대표 수입과일인 오렌지를 합리적으로 즐길 수 있는 ‘오렌지 유니버스’도 동시 진행한다. 오렌지 등 수입과일을 통해 과일 물가 상승에 대응하고자 하며, 자체 마진을 투입했고 비정형과 확대를 통해 고객 부담을 낮췄다.

이외에도 신제품 ‘오뚜기 파채라면’을 다음달 17일까지 2000원 할인가에 홈플러스 단독으로 선보인다.

김상진 홈플러스 트레이드마케팅총괄은 “최근 식재료에 대한 물가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밥상에 주로 오르내리는 상품에 할인 혜택을 집중해 고객들이 할인 혜택을 더욱 체감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