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북미 B2B 사업 확대로 매출 성장 기대”

41
자료=신영증권

신영증권은 28일 LG전자에 대해 기업간거래(B2B) 사업 확대로 매출 증가가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목표주가도 전과 같은 13만5000원을 제시했다.

최준원 신영증권 연구원은 “미국 신규 주택 판매 건수가 2월 기준 6만 건 수준까지 회복했으며 50만 달러 이상 신규 주택의 판매 비율이 30% 중반을 유지하고 있다”며 “이에 북미 지역을 중심으로 한 B2B 빌트인 가전, 냉난방공조(HVAC)에서의 매출 증가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 올해 B2B로 인한 매출은 전체 백색가전(H&A) 사업부 매출의 26%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단 지속적인 볼륨존에서의 경쟁 심화 및 이에 따른 마케팅 비용 증가 영향으로 영업이익은 감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의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한 21조2000억 원, 1분기 영업이익은 17% 감소한 1조2000억 원으로 예상됐다. LG전자 매출의 40%를 차지하는 H&A 사업부의 1분기 매출은 4% 늘어난 8조4000억 원, 영업이익은 14% 감소한 875억7000만 원으로 전망됐다.

최 연구원은 “LG마그나 헝가리 공장 구축에 따른 전기차 부품 캐파 확장효과 및 B2B 사업 확대를 통한 안정적인 매출 성장 동력 확보 기대, 이에 H&A 및 VS 사업부 기업가치(EV/EBITDA) 타깃 배수를 각 6.7배, 3배로 상향 조정했다”며 “더불어 LG전자메타 간 확장현실(XR) 기가 협업을 통한 소프트웨어 중심의 체질 개선을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