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뉴욕증시, 미국 경기 전망 낙관론에 상승…S&P500 사상 최고

68

다우 500포인트 가까이 급등…올 들어 최대 상승 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6일(현지시간) 트레이더들이 대화하고 있다. 뉴욕(미국)/AFP연합뉴스

뉴욕증시가 27일(현지시간) 미국 경기 전망에 대한 낙관론에 상승했다. S&P500지수는 이날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다시 썼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477.75포인트(1.22%) 오른 3만9760.08에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전장 대비 44.91포인트(0.86%) 상승한 5248.49에, 나스닥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83.82포인트(0.51%) 뛴 1만6399.52를 나타냈다.

이날 뉴욕증시는 미국 경기 전망이 밝을 것이라는 관측이 투자 심리를 지지했다. 시장 전체 상승에 뒤처졌던 경기 민감주 등에 매수세가 유입됐다.

분기 말을 앞두고 고점 부담과 차익 실현 매물이 한 차례 나오기도 했지만, 운용성과를 좋게 보이기 위한 기관투자자들의 매수세가 유입된 것으로 풀이됐다. 장 막판에는 상승 폭을 확대하면서 다우지수는 올해 최대폭 올랐다.

주식과 채권시장이 휴장하는 29일 성금요일을 앞두고 시장 참여자가 적은 가운데 가격 변동성이 커지는 측면도 있었다.

다우지수는 전날까지 3거래일 동안 약 500포인트 하락했다. 단기 고점 경계감과 시장 과열감이 완화되는 양상을 보였다. 요셉 살루치 씨미스트레이딩 헤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연내 금리 인하로 전환하고 미국 경제의 견조한 성장이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안도감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투자자들은 이날 장 마감 이후 있을 크리스토퍼 월러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이사의 연설에도 주목했다. 지난달에는 조기 금리 인하에 시중한 태도를 보였는데, 발언 내용에 변화가 있을지가 관건이다. 또 29일에는 연준이 중시하는 인플레이션 지표인 2월 개인소비지출(PCE) 발표도 예정됐다.

시장은 올해 6월 연준이 첫 금리 인하에 나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인플레이션 압력이 계속해서 유지될 땐 금리 인하 시점이 뒤로 밀릴 수 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 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 마감 시점 연준이 6월에 금리를 낮출 가능성은 64.0%를 나타냈다.

이날 업종별로는 11개 종목이 나란히 상승했다. 부동산과 유틸리티 지수는 2%대 오르면서 상승장을 주도했다. 임의소비재, 금융, 헬스, 산업, 소재 관련 지수도 1%대 올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