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차·금’ 시대 온다…외인 폭풍매수에 주도주 급부상

64

반도체·자동차·금융株, 연초부터 투심 몰려

관련 지수도 상승세…주도주 부재 속 부각

업황 개선 및 주주환원·금리인하 기대감↑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 투자자의 ‘바이 코리아(Buy Korea)’ 행보가 지속되며 증시 상승을 이끌고 있는 가운데 ‘반·차·금(반도체·자동차·금융)’이 외인들의 투심을 전폭적으로 받고 있다. 이에 ‘반·차·금’이 증시 상승을 이끌며 주도주로 급부상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 26일까지 외국인의 코스피 순매수 규모는 14조7103억원이다.

이는 3개월도 채 안 되는 기간에 지난해 전체 코스피 순매수액(14조9961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같은 기간 개인과 기관이 각각 7조1479억원, 8조277억원 순매도한 것과는 사뭇 다른 양상이다.

또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의 비중이 2년 6개월여만에 최고치를 갱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일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코스피 시가총액은 770조2683억원으로 전체의 약 34.26%를 차지했다. 이는 이전 최고점이었던 지난 2021년 7월 19일(34.24%)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때 외국인의 러브콜이 집중된 상위 3개 종목은 삼성전자(4조4494억원)·현대차(2조1495억원)·SK하이닉스(1조5252억원) 순으로 반도체와 자동차 대표주들이었다. 외국인의 코스피 순매수 상위 종목들을 살펴보면 반도체주인 삼성전자우(9953억원)와 자동차주인 기아(3921억원)도 이름을 올렸다.

반도체와 자동차 관련주뿐 아니라 금융주를 향한 외인들의 투심도 포착됐다. 외인들은 올 들어 KB금융과 삼성생명, 우리금융지주 등을 각각 6207억원, 3363억원, 3329억원 순매수했다.

이같은 외인들의 ‘반·차·금’ 집중 매수에 지수도 상승세다. ‘KRX금융’과 ‘KRX300 금융’은 올 들어 각각 23.78%(683.24→845.69), 23.25%(834.56→1028.59) 오르며 전체 지수 상승률 1·2위를 기록했다. KRX반도체와 KRX자동차도 11.15%, 9.03% 올랐다.

이는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가 3.83%(2655.28→2757.09) 오른 것에 감안하면 훨씬 높은 수준이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산업별 대표 종목을 모은 KRX지수 중 ‘반·차·금’ 지수가 코스피지수 상승률을 웃돌자 업계에서는 세 업종이 국내 증시 주도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올 들어 뚜렷한 주도주가 없는 상황에서 외인의 투심을 끌어 모은 ‘반·차·금’이 증시 상승을 이끌 주도주에 등극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구체적으로는 각 산업별 업황 개선과 밸류업 프로그램에 의한 주주환원 확대와 연내 금리인하 가능성 등이 외국인의 투자 유입을 지속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특히 숨고르기 장세 속에서도 외인들이 반도체와 저PBR(주가순자산비율)주로 분류되는 자동차·금융주에 대한 매수를 유지하고 있는 점에 주목했다.

저PBR 업종의 경우 밸류업 모멘텀이 소진돼 하락률 상위권을 차지하고 기관의 매도세가 이어지고 있음에도 외인들은 꾸준히 순매수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영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연초 이후 국내 주식시장은 외국인의 매수에 의존하고 있다”며 “외인 수급이 유입되지 않는 업종들은 좀처럼 힘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기에 외인들이 사들이고 있는 종목들은 향후에도 핵심 테마로 작용하고 수급이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