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스운용 건대입구 부동산펀드, 매각 난항에 채무불이행 위기

49

서울지하철 건대입구역 근처 상가건물에 투자한 부동산펀드가 채무불이행(디폴트) 위기에 놓였다.

24일 자산운용업계에 따르면 이지스자산운용은 최근 ‘이지스리테일부동산투자신탁194호’(이하 194호 펀드)에 대한 공시를 내고 투자자들에게 자산 매각 진행 상황과 펀드 운용 현황을 이같이 전했다.

194호 펀드는 CGV건대입구점이 입점해 있는 광진구 가양동 쇼핑몰 ‘몰오브케이’에 투자하는 펀드다. 임대에서 발생하는 운영이익과 자산 처분 시 매각이익을 추구하는 상품이다. 2018년 6월 최초 설정 당시 약 208억원의 최대 설정액을 채우며 조기 완판된 바 있다.

이지스운용은 펀드로 조달한 자금 등으로 596억여원에 이 건물을 매입했다.

계획대로라면 194호 펀드는 만기 전 자산을 매각하고 성공적으로 청산해야 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이후 부동산 시장 침체로 매각이 불발되자 수악자총회를 열어 펀드 만기와 자산에 대한 담보대출 기간을 각 2년씩 연장했다.

이지스운용은 지난해부터 매각공고를 내고 자문사를 선정해 자산 매각을 시도하고 있으나 매수 희망자를 찾지 못하고 있다. 지난달에도 경쟁입찰을 진행했으나 응찰자는 없었다.

펀드 만기 연장 이후 일부 임차인이 들어오기도 했지만, 공실 장기화로 임대료가 낮아지고 대출이자는 고금리로 인해 급격히 올라 결국 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운 처지로 몰렸다는 게 운용사 측의 설명이다.

+1
0
+1
0
+1
0
+1
0
+1
0